“대선 양자 가상대결 … 윤석열 45.7% vs 이재명 35.5%”

이재명, 野 홍준표·안철수·유승민에는 모두 우세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5/13 [16:41]

“대선 양자 가상대결 … 윤석열 45.7% vs 이재명 35.5%”

이재명, 野 홍준표·안철수·유승민에는 모두 우세

시대일보 | 입력 : 2021/05/13 [16:41]

 
 

 여야 유력 대권주자간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10%포인트 차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유권자 1천12명에게 조사한 결과, 내년 대선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45.7%, 이 지사는 35.5%로 각각 집계됐다.

 
'없음'은 12.6%, '잘 모름'은 6.2%였다.

 
윤 전 총장은 60대 이상(56.2%)과 50대(50.5%)에서, 이 지사는 40대(49.8%)에서 각각 높은 지지를 보였다.

 
이재명 지사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맞붙었을 때는 각각 38.4%, 27.1%로 나타났다.

 
이 지사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대결 시에도 37.8% 대 28.8%로 우세했다.

 
이 지사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대결하는 경우에서는 각각 37.9%, 19.2%를 득표했다.

 
한편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기관이 합동으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차기 대통령 적합도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25%로 1위였다.

 
윤석열 전 총장이 20%로 뒤를 이었고, 이밖에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8%), 홍준표 의원(4%), 안철수 대표(4%), 정세균 전 국무총리(2%) 등의 순이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