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vs 비주류…與 전당대회 ‘룰의 전쟁’ 확전

“권리당원 비중 높이자” vs “친문꼬리가 몸통 흔드는 격”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28]

친문 vs 비주류…與 전당대회 ‘룰의 전쟁’ 확전

“권리당원 비중 높이자” vs “친문꼬리가 몸통 흔드는 격”

윤 경 기자 | 입력 : 2021/04/13 [17:28]

 
 

 
 쇄신을 명분으로 한 더불어민주당 내 주도권 경쟁이 가열하고 있다.

 
 이번주 원내대표 경선부터 출발해, 내달초 전당대회 지도부 선출까지 친문계와 비주류가 정면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전당대회 룰세팅부터 뇌관이다.

 
 친문 진영에서는 최고위원 선출 방식 변경에 이어 전당대회 룰도 권리당원 비중을 강화하는 쪽으로 바꿔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친문 핵심 의원은 13일 통화에서 "권리당원, 대의원, 일반 국민의 비중을 '5 대 3 대 2' 또는 '4 대 4 대 2' 정도로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당대표·최고위원 선출에서 권리당원의 비중을 높이자는 주장이다.

 
 앞서 김용민 이재정 의원도 "대의원·권리당원 투표가치 비율이 60대 1"이라며 "대의원의 의사가 과다 대표되지 않아야 한다"고 같은 취지로 주장했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당대표 후보가 4명 이상, 최고위원 후보가 9명 이상일 경우 중앙위 투표로 실시되는 예비경선(컷오프) 방식에 대해 "권리당원 참여를 보장하자"고 제안했다.

 
  한 친문 의원은 "쇄신을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질서 있는 쇄신'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비주류 진영에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극성 당원은 2천∼3천명에 불과한데,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격"이라며 "그렇게 되면 당은 그야말로 0.0001%가 지배하는 당이 된다"고 비판했다.

 
 재보선 참패로 냉랭한 민심이 확인된 상황에서 '도로 친문당'이 된다면 인적·정책적 쇄신이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이상민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당의 의사결정에서 주요한 위치에 있었거나 영향을 입혔던 사람들은 책임을 지고 좀 비켜 있고, 그렇지 않았던 새로운 사람들이 직책을 맡아 당을 이끌도록 하는 것이 책임정치"라고 말했다.

 
 다만 14∼15일이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등록인데 당장 룰을 바꿔 적용하긴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선수가 나오고 나서 룰을 바꾸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조국 사태, 검찰개혁 기조를 놓고도 당내 의견이 엇갈리면서 향후 지도부를 누가 장악하냐에 따라 정책 기조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있다.

 
 초선인 홍기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공정, 오만, 내로남불, 부동산, LH, 조국, 추-윤 갈등과 검찰개혁, 어느 것 하나 국민들께 잘했다고 내놓을만한 게 없다"고 적었다.

 
 정청래 의원은 그러나 TBS 라디오에서 "개혁은 자전거 페달 밟듯이 항상 해야 한다"며 "언론개혁, 검찰개혁은 국민이 실제로 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