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심사 통과 … 『김대규 문학관』건립 탄력

안양시, 삼덕도서관 옆 5층 규모 2024년 2월 착공

한승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0/24 [16:19]

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심사 통과 … 『김대규 문학관』건립 탄력

안양시, 삼덕도서관 옆 5층 규모 2024년 2월 착공

한승훈 기자 | 입력 : 2021/10/24 [16:19]

 

 

고 김대규 시인(사진)을 기리는‘김대규 문학관’건립이 한층 탄력 받는다.

 
 안양시가 건립을 추진하는‘김대규 문학관’이 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21일 밝혀졌다.

 
 지방재정 투자심사는 지자체가 일정 규모 이상의 공공시설을 건립할 경우 거치는 과정이다. 심사를 통과함으로써‘김대규 문학관’은 순조롭게 건립이 이뤄질 전망이다.

 
‘김대규 문학관’은 삼덕도서관 옆 부지(안양동 782-40외 1필지)에 연면적 740㎡(대지면적 291.4㎡)의 지하1층~지상5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이곳에는 김대규 시인의 작품을 한데 모은 전시실을 비롯해 연구·교육실, 세미나 실, 수장고, 북까페 그리고 지역주민들의 창작문화 공간 등이 들어서게 된다.

 
 시는 총 사업비 39억여원을 투입, 기본 실시설계와 함께 2024년 2월 착공해 이듬해인 2025년 8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 김대규 시인은 안양출신의 우리나라의 대표적 문학인으로 명성이 드높다. 1942년 안양 양지동(현 안양3동)에서 태어나 2018년 작고하기 까지 평생을 문학 활동을 펼쳐왔고, 안양을 사랑하는 마음도 남달랐다.

 
 그는 연세대학교 국문학을 전공하고 경희대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 1960년 시집인‘령의 유형’으로 문단에 데뷔했다. 수많은 작품 활동 중에서도 1989년 발표한 수필집‘사랑의 팡세’는 인간 삶을 주도하는 사랑에 대한 면모를 간결한 필체로 담아내며 많은 독자층을 이끌어냈다.

 
한승훈기자 sh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