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유적지 ‘선사로 가는 길’ 조성

6000년 역사를 간직한 문화예술거리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1/10/24 [15:21]

강동구, 유적지 ‘선사로 가는 길’ 조성

6000년 역사를 간직한 문화예술거리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1/10/24 [15:21]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암사동 유적지 진입로를 6000년 역사를 간직한 문화예술의 거리 ‘선사로 가는 길’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성된 ‘선사로 가는 길’은 선사초등학교(강동구 올림픽로 837)부터 암사동 유적지(강동구 올림픽로 875)까지의 보행로 곳곳에 선사시대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과 작품을 설치하여 주민들에게 암사동 유적지로 가는 동안 이색적이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암사동 138 일대에 노후된 가림막 방치로 낙후된 경관이 형성되어 있는 곳은 선사시대의 주거공간이었던 초막을 모티브로 과거와 현재, 공간과 존재의 본성적 가치와 의미에 대한 시선과 통찰을 표현한 박은선 작가의 ‘이중존재-공간’ 작품이 설치되었다.

 
 길을 지나는 주민들은 암사동 유적지의 길목에서 거대한 시간의 벽을 통해 더 이상 경계가 아닌 과거와 현재, 실재와 가상의 연결통로를 만나볼 수 있다.

 
 또, 암사동 유적지를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방향사인, 안내 사인을 설치하였으며 띠녹지휀스 등 기 개발한 강동형 공공디자인을 가로시설물에 적용하여 조화롭고 정온한 가로 분위기를 연출하였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