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대장동 조커’ 이재명, 물타기 신공…1야당도 무능”

“李, 세치 혀로 1야당 압도…대선서 어떤 역할할지 치열한 논의중”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0/21 [17:26]

安 “‘대장동 조커’ 이재명, 물타기 신공…1야당도 무능”

“李, 세치 혀로 1야당 압도…대선서 어떤 역할할지 치열한 논의중”

시대일보 | 입력 : 2021/10/21 [17:26]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영화 배트맨 시리즈에 나오는 악당에 비유해 '대장동 조커'라고 지칭하며 "물타기 신공으로 본인이 설계한 죄과 안에 제1야당을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 치 혀로 무능한 제1야당을 압도한 이 후보는 본인의 결백을 증명하고 대선 승리의 비단길을 깔아놓기 위해서라도 특검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빌미를 제공하고 자초한 면이 크다"며 "국민들 눈에는 둘 다 미래세력이나 대안세력이 될 수 없는 구태 기득권 세력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물론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동시에 저격한 것이다.

 
안 대표는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서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범죄"라며 "핵심 쟁점은 이 후보의 '대장동 설계'가 무능 탓인지 알고도 저지른 것인지를 밝혀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최선보다는 차악의 후보를 뽑는 대선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어쩌면 당선 전 감옥에 가는 새로운 전통이 세워질지도 모를 일"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서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번 대선에서 어떤 역할을 어떻게 할 것인가 치열하게 논의 중"이라며 진로에 관해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