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방’ 파고든 野 “현장서 대장동 비리제보 받는다”

오늘 경기도당서 현장 최고위 비리신고센터 현판식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10/13 [16:24]

‘이재명 안방’ 파고든 野 “현장서 대장동 비리제보 받는다”

오늘 경기도당서 현장 최고위 비리신고센터 현판식

시대일보 | 입력 : 2021/10/13 [16:24]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 특검'을 관철하기 위해 여론전의 수위를 대폭 끌어올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안방'격인 경기도를 직접 파고드는 방식이다.

 
14일에는 경기도당 사무실에서 현장 최고위 개최와 함께 '이재명 게이트 비리신고센터' 현판식을 가질 계획이다.

 
대장동 개발로비·특혜 의혹 사건에 대해 깊숙이 알고 있는 지역 주민과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추가 제보를 받아 검경의 철저한 수사를 압박하려는 취지다.

 
이준석 대표는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이 후보"라며 "그 부분이 수사의 핵심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이 후보가 있는 경기도에서 회의를 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도 이 후보에 대해 "화천대유식 개발의 맹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무능, 본인이 모든 판을 짰다면 부패"라고 저격했다.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데 대해서도 "땡큐라고 하면 노골적"이라며 "나쁘지 않기 때문에 조용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경기도당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비리신고센터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통화에서 "중앙당을 비롯해 전국 시도당에 모두 비리신고센터를 열 방침"이라며 "먼저 상징적으로 내일 경기도당에서 현판식을 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의도 원내 차원에서는 '이재명 국감'에 총력을 기울일 태세다.

 
이 후보가 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하는 국회 행안위(18일)와 국토위(20일) 국정감사가 격전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감을 사실상 이 후보에 대한 청문회 성격으로 규정하고, 날카로운 현안 질의에 공들이는 분위기다.

 
행안위·국토위·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날 오전 성남시청과 경기도청을 잇달아 항의 방문해 국감 자료 부실 제출을 성토한 것도 그 연장선이다.

 
이날 오후에는 행안위원·국토위원 전원이 참석하는 대책 회의를 진행한다.

 
원내 지도부는 소관 상임위 화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장동 TF에서 활동해온 일부 의원을 행안위와 국토위로 '원포인트' 사·보임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지사가 정무위에는 나오지 않는 만큼, 관련 질의를 할 의원을 일부 이동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