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추석명절 가동 준비 완료!

비대면 힐링 관광명소로 거듭나기 위해 방역에 총력 기울여

연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16:28]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추석명절 가동 준비 완료!

비대면 힐링 관광명소로 거듭나기 위해 방역에 총력 기울여

연영선 기자 | 입력 : 2021/09/09 [16:28]

 



 
 

 

 예산군은 오는 9월 18일부터 시작되는 추석명절 연휴 동안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 방문객을 맞기 위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활동과 시설물 안전점검 시스템을 본격 가동하고 있다.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는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 100선 관광지이자 가장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힐링 관광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예당호 출렁다리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9월 8일 기준 누적 방문객 484만명이 다녀가는 등 음악분수와 함께 군을 대표하는 명실상부한 ‘비대면 힐링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는 낮과 밤의 풍경이 사뭇 다르며, 형형색색의 그라데이션 엘이디 조명과 역동적 물줄기와 신나는 레이저 영상쇼 등 물과 빛의 환상적인 조화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출렁다리를 뒤로 하고 걷게 되면 논과 호수를 가르며 물위를 데크로 연결한 ‘느린 호수길’이 이어지고, 물속에 자라는 나무들이 물에 반쯤 잠겨 비친 모습이 상·하 대칭을 이루면서 방문객들을 무한한 힐링의 세계로 이끈다.

 
 걷는 구간마다 달라지는 예당호의 정경은 말 그대로 한 폭의 풍경화로 불리고 있으며, 먹이를 구하러 물가를 거니는 각종 새들의 모습도 방문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예당호 음악분수는 물의 부력을 이용해 수중에 떠 있는 국내 최대 규모 부력식 분수로 고사 및 곡사, 나비, 시간차, 발레분수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추석 명절 예당호 출렁다리는 명절기간(9. 18.∼22.) 쉬는 날 없이 입장이 가능하며, 음악분수는 20일 월요일을 제외한 오후 2시부터 저녁 9시까지 5회의 공연이 펼쳐지고 각 회당 20분간 분수가 조명과 함께 어우러져 방문객들의 시선을 이끈다.

 
연영선기자 ysyou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