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중부권 동서횡단철도’반영 위해 적극 나서

정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6 [16:21]

당진시‘중부권 동서횡단철도’반영 위해 적극 나서

정상철 기자 | 입력 : 2021/05/16 [16:21]


 

 

  당진시를 비롯한 12개 시장·군수와 각 시·군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이 합심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포함 관철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구간에 속한 12개 지자체 장으로 구성된 시장·군수 협력체(이하 협력체)는 14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2층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촉구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건호 당진부시장과 임종억 당신시의회 부의장, 협력체 회장인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해 오세현 아산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등 충남·북과 경북의 12개 시장·군수가 참석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신규사업 반영 촉구 및 결의문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19대 대선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지난 4월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개최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신규사업으로 미반영 됐으며,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했다.

 

 이에 반발한 협력체는 12개 시‧군 공동으로 3백만 도민의 염원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 서명 운동을 시행 중이며 국가계획 반영 촉구 서명부를 국토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동서를 연결하는 중부권 교통연계성 강화 및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신규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서해안 서산, 당진~ 동해안 울진까지 동서축을 연결하는 총연장 330km, 약3조 7,0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