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사회적경제 활성화로 사회적기업 지정 확대 등 성과

조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5/16 [16:13]

하남시, 사회적경제 활성화로 사회적기업 지정 확대 등 성과

조규진 기자 | 입력 : 2021/05/16 [16:13]

 



 

하남시(시장 김상호)가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집중하며 사회적기업 지정 확대와 재정지원사업 선정 등 꾸준히 성과를 내고 있다.

 
하남시는 올해 상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에 관내 2개 기업이 새로 지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관내 (예비)사회적기업은 23개로 늘었다.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사회적기업 인증 조건 일부를 충족하지 못한 기업을 경기도가 예비로 지정해 사회적기업 전환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에 지정된 기업은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문화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협동조합 문화플랫폼 위드’ ▲아동도서 및 유아 교구를 제작하는 ‘(주)리틀빅키즈’ 2개 업체다.

 
하남시 (예비)사회적기업들은 각종 재정지원사업에도 선정되고 있다. 채식 관련 식료품을 만드는 예비사회적기업 ㈜비건프렌즈는 지난 11일 한국환경산업협회가 주관하는 ‘2021 환경분야 사회적경제기업 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개발비 4백 50만 원을 지원받았다.

 
지난달에는 사회적협동조합 나눔공동체 등 관내 사회적기업 2곳이 경기도 제1차 사회적기업 재정지원사업 심사를 통과해 1년간 1천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시 도시재생과장은 “사회적기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하남시에 뿌리내린 사회적경제가 튼튼하게 자생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하남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통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달부터 6월 10일까지 매주 1회 사회적경제 창업아카데미 기초과정을 개설, 예비 창업가 등을 대상으로 사회적기업 창업에 필요한 내용을 교육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과정은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조규진기자 heavyj2@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