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서해5도 해상교통여건” 규제개선 ‘총력’

옹진 바닷길, 새로운 변화 시도 기대감 ↑↑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5/16 [15:34]

옹진군, “서해5도 해상교통여건” 규제개선 ‘총력’

옹진 바닷길, 새로운 변화 시도 기대감 ↑↑

시대일보 | 입력 : 2021/05/16 [15:34]

 

 
장정민 군수, 군민 삶과 직결된 현안 ‘역량 집중’ 다짐

 
옹진군이 서해5도 주민들의 해상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 해상교통관련 규제 개선 등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장 사활을 걸고 추진하는 사업은 인천 · 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 사업이다. 인천 · 백령항로를 운항하는 유일한 2,000톤급 여객선인 하모니플라워호는 「해운법 시행규칙」상 선령제한 규정에 따라 2023년 5월 운항이 종료된다.

 
옹진군에서는 하모니플라워호를 대체할 대형 여객선의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9년 9월 「옹진군 여객선 및 도선 등 지원조례」를 개정하여 총톤수 2,000톤급 이상, 40Knot이상 초쾌속카페리선을 도입하여 운영하는 선사를 지원(10년간 총100억원)하는 조항을 신설하였다. 옹진군은 2020년 2월 인천  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사업을 공고하였으나 참여 선사가 없었다.

 
2020년 6월에는 관련조례를 재 개정하여 지원액을 100억원에서 120억원으로 증액 후 2020년 7월 사업을 재공고하였으나, 공모에서도 참여하는 선사가 나타나지 않았다.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해운업계 전반의 경영사정 악화와 일시적으로 큰 재정부담이 발생하는 선박의 신규건조에 선사들이 부담을 가졌기 때문이었다.

 
현재 옹진군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변화된 해상교통환경 하에서 옹진군에 맞는 최적의 사업추진 방안 모색을 위해 인천연구원에 관련 연구용역을 의뢰하였으며, 5월 말 완료되는 연구용역 결과검토 후 인천 · 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사업의 추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백령항로 대형 여객선 도입 추진

또한 옹진군은 중앙부처에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으며 특히 장정민 옹진군수는 2020년 6월과 11월 각각 행정안전부와 해양수산부를 직접 방문하여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사업에 대한 지원을 건의하는 등 국비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인천 · 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사업은「서해5도 종합발전계획」의 중장기 검토사업에 포함되었으며 옹진군은 지속적으로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옹진군은 해상교통 여건 개선을 위해 인천시와 긴밀히 협의하여 시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옹진군은 인천 · 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사업이 도서민의 기본적 권리인 해상교통권 보장을 위한 사업인 만큼 대형여객선 운항 단절로 인한 도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추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옹진군은 서해5도의 해상교통 여건 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백령, 대청, 소청도를 순환하는 여객선 운항 추진도 그 일환이다. 3개 도서는 인접해 위치해 있음에도 도서 간 생활권이 단절되고 왕래가 활성화되기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옹진군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백령도, 대청도, 소청도를 연결하는 순환여객선(차도선)을 도입하여 도서 간 접근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백령, 대청, 소청도를 순환하는 여객선은 현재 설계가 진행되고 있으며 옹진군은 2022년 6월 경 운항 개시를 목표하고 있다.

◈‘백령, 대청, 소청도’순환 여객선 도입 접근성 제고

또한 옹진군은 그간 해양수산부의「도서민 여객선 운임지원 집행지침」에 따라 여객선을 이용할 경우에만 지원되던 도서민의 차량운임지원을 군 자체 예산으로 2021년부터 화물선까지 확대하여 지원(최대 50%)하고 있다.

 
아울러 서해5도 지역의 해상교통 관련 각종 규제 완화를 위한 노력 또한 꾸준히 전개해오고 있다.

 
특히 도서민들이 가장 불편을 겪고 있는 규제인 여객선 출항통제 기준의 완화와 서해5도 여객선 야간운항 허용을 위해 관련용역을 시행하고 지속적으로 해양수산부에 관계법령 개정을 건의하고 있다.

 
비록 아직 관계법령 개정까지 이루어지지는 못하였으나 옹진군은 지속적으로 해상교통 관련 규제가 개선될 수 있도록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전 지역이 도서로 구성된 옹진군에 있어 해상교통은 주민들의 삶과 직결된 가장 중요한 현안일 수밖에 없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해상교통 불편해소는 군민들의 삶과 직결된 최우선 정책과제”라며 “군민의 기본적 이동권 보장을 위해 각종 해상교통 시책을 옹진군의 최우선 과제 삼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옹진군이 도서민의 해상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각종 사업들은 하나 둘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향후 몇 년, 옹진의 바닷길에 지금보다 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 기대된다.

 
임낙경기자 nkl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