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부산시장, “신중년 삶에 힘이 되는 도시로 만들겠다”

‘시민의 힘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 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이기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5/16 [15:29]

박형준 부산시장, “신중년 삶에 힘이 되는 도시로 만들겠다”

‘시민의 힘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 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이기호 기자 | 입력 : 2021/05/16 [15:29]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13일 코로나19 관련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민·관·학이 다 함께 참여하는「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부산시 신중년 맞춤형 지원대책을 위해 경제 상황점검 및 당면이슈에 대한 다양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날 5차 회의에서는 부산 신중년이 코로나 등 경제·사회적 위기로 인한 가계 부담증가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유관기관 및 단체,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 대표 및 학계 등 관련 전문가 20여명이 참여하였다.

 
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는 부산 신중년의 맞춤형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해 ▲신중년 일자리 허브기능 구축 ▲신중년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확충 등을 통한 사회참여 유도 ▲50+ 신중년 재가 복합타운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 일자리 총괄 허브기능 구축을 위한 TF팀 구성

 
부산시는 경제진흥원 산하 시·구군 일자리종합센터와 각 분야별 일자리 지원기관 등 산재해 있는 일자리 분야 전반을 총괄하는 등 일자리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TF팀을 구성해 신중년 일자리 매칭과 전문인력 데이터베이스 관리문제, 기관별 지원 기능 중첩 등을 해소할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 신중년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확충 등을 통한 사회참여 유도

 
시는 시의회와 충분한 논의와 협조를 통해 20억원을 추경에 확보하고,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320명(14억) ▲수익을 창출하는 시장형 일자리 80명(3억) ▲취업알선형 일자리 200명(0.6억) ▲부산형 신중년 고용장려금 지원 100명(2.4억) 등 700명의 신중년 일자리를 추가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전문대를 포함한 산학협력을 통해 맞춤형 일자리를 만들고, 퇴직한 전문인력의 활용방안에 대해서도 민과 관이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기로 했다.

 
더불어 내년에는 재정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해 총 7개 분야에 100억원의 재정지원 사업을 통해 1,800명의 일자리를 만들고, 신중년층이 사회적 기업과 비영리 단체 등에 자신들의 지식과 경력을 활용해 공헌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과 ‘신중년 자원봉사 활동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서 활동 시간만큼 동백전을 지급하는 방식을 도입해 재능기부 활동을 통한 신중년의 사회참여를 활성화 한다는 방침이다.

 
■ 50+ 신중년 재가 복합타운 조성

 
신중년 인생 후반기 삶의 질 유지를 위한 인생 재설계에 도움을 주고, 생애주기별 복지지원 정책에서 소외된 신중년에 대한 종합지원을 위해 ‘50+ 신중년 재기 복합타운’ 조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기호기자 gh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