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 공식 출범

초대 협의회장 윤상기 하동군수

김삼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5:41]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 공식 출범

초대 협의회장 윤상기 하동군수

김삼열 기자 | 입력 : 2021/05/12 [15:41]

 

 




 

  국가중요농어업유산을 보유한 전국 17개 시·군이 농어업유산의 효율적인 보전과 전승은 물론 그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는 12일 하동군청 대회의실에서 17개 회원 시·군이 참석한 가운데 역사적인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는 2019년 동북아농업유산학회 컨퍼런스에 참여한 시·군이 농어업유산의 보전과 활용 필요성에 공감하고 행정협의회를 구성하자는데 뜻을 함께 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2020년부터 지금까지 세 차례의 실무협의회를 거쳐 2021년 2월 경남도에 행정협의회 구성 보고를 완료했다.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에 참여하는 시·군은 하동군, 완도군, 부안군, 광양시, 담양군, 구례군, 보성군, 무안군, 신안군, 상주시, 의성군, 울진군, 울릉군,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남해군 등이다.

 
  비대면 언택트로 진행된 이날 행정협의회 창립총회는 국민의례, 참석자 소개, 국가중요농어업유산 영상 상영, 창립취지 및 추진경과 설명, 기념사, 협의회원 인사, 축사, 의안상정 및 결의,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를 이끌어갈 초대 협의회장으로 윤상기 하동군수, 부회장으로 신우철 완도군수가 선출됐다.

 
  윤상기 초대 협의회장은 “문화유산으로서 농업의 중요성을 인식한 국제식량농업기구 FAO가 유네스코의 세계유산과 차별화한 세계중요농업유산 제도를 도입한 것처럼 우리의 농어업유산이 미래의 위대한 유산으로 소중히 보존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김삼열기자 sy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