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5곳 청문회…임혜숙·노형욱 더해 박준영도 ‘화약고’ 부상

박준영 ‘부인 도자기 대량매입’·임혜숙 위장전입 의혹 격돌 예상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6:28]

오늘 5곳 청문회…임혜숙·노형욱 더해 박준영도 ‘화약고’ 부상

박준영 ‘부인 도자기 대량매입’·임혜숙 위장전입 의혹 격돌 예상

윤 경 기자 | 입력 : 2021/05/03 [16:28]

▲ 왼쪽부터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여야는 4일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격돌한다.

 
'슈퍼 화요일'로 불리는 이날 국회에서는 해양수산부 박준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국토교통부 노형욱·고용노동부 안경덕·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동시가 열린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낙마자가 나오면 민심 이반과 레임덕이 가속화할 수 있다고 보고 '철통 방어'에 나설 전망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양당 지도부 교체 후 치러지는 첫 공수 대결에서 기선을 제압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국민의 힘은 당초 임혜숙·노형욱 후보자를 낙마 타깃으로 정조준한 모양새였으나 주말 사이 부인의 고가 도자기 '밀반입' 의혹이 불거진 박준영 후보자에 대해서도 부적격 공세를 강화할 태세다.

 
◇ 박준영, '부인 도자기 대량 반입·판매'에 야당 타깃 급부상

 
국민 정서에 반할 수 있는 부인의 도자기 대량 반입 의혹이 터져 나오며 격전지로 급부상했다. 박 장관의 부인은 남편이 주영국 대사관 근무를 마치고 귀국하는 과정에서 고가의 도자기, 장식품 등을 관세도 내지 않고 대량 반입한 뒤 카페를 개업해 허가 없이 판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부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대량의 도자기 사진과 "뭘 산거야, 얼마나 산 거야, 내가 미쳤어" 등의 글이 공개되면서 부적절한 처신을 질타하는 여론이 확산했다.

 
결국 박 후보자는 공개 사과에 나서 고개를 숙였지만,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밀수 의혹'이라고 명명, 해양경찰청을 지휘하는 해수부 장관으로서 부적격이라며 맹공을 예고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일 "당장 해수부 장관 후보자가 심각해 보인다"고 했다.'

 
◇ 임혜숙, 위장전입·표절 의혹에 당적 보유 논란까지

 
임혜숙 후보자도 각종 의혹이 꼬리를 물고 이어진 터라 청문회에서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임 후보자는 해외에 체류하던 기간에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가 총 13차례에 걸쳐 국내 주소를 이전해 위장전입 의혹을 받았다.

 
배우자가 과거 서울 대방동 아파트를 사고팔 때 두 차례에 걸쳐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 후보자 본인이 투기 목적으로 서울 서초동 아파트를 사고 팔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중국적을 보유한 상태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의료비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에 더해 배우자의 농지 편법 증여와 논문 표절 의혹까지 나온 상태다.

 
여기에 이화여대 교수로 재직했던 2016∼2020년 국가 지원금을 받아 참석한 국외 세미나에 두 딸을 데리고 간 외유성 출장 정황까지 드러나면서 도덕성 논란이 한층 가열된 상황이다. 임 후보자는 또한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임명 열흘 전까지 민주당 당적을 유지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부동산정책 관장' 노형욱, 관사 재테크에 위장전입 의혹 제기

 
국민의힘은 노형욱 후보자에 대해서도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2011년 공무원 특별공급 제도를 통해 세종시 아파트를 2억7천여만원에 분양받고는 실제 거주하지 않고 관사 등에 살다가 2017년 5억원에 매도해 시세 차익만 얻었다는 '관테크(관사 재테크)' 논란이 우선 야당의 공격 대상이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