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순창 추진단, 아름다운 섬진강 만들어요

지난해 호우 휩쓴 자리 이제 점점 예전 모습 찾아가

이인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17]

클린순창 추진단, 아름다운 섬진강 만들어요

지난해 호우 휩쓴 자리 이제 점점 예전 모습 찾아가

이인식 기자 | 입력 : 2021/04/13 [17:17]

 
 

 

순창군이 ‘클린순창만들기’추진단을 활용한 섬진강변 정비로 섬진강이 예전의 아름다움을 되찾아 가고 있다.

 
 군은 지난해 처음으로 고질적인 상습 쓰레기 투기 장소에 대한 정비활동과 단속활동을 벌여 쓰레기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조치로 클린순창만들기추진단을 만들어 대대적인 쓰레기 수거작업을 펼쳤으며, 그 결과 지난해 11개면 산간지역과 하천변 등에서 오랫동안 버려진 생활쓰레기 194톤을 수거하며 군 환경개선에 일조했으며, 군은 올해도 지난 1월 모집공고를 통해 클린순창추진단을 꾸리고 2월부터 지난해 호우로 어지러워진 섬진강변 쓰레기의 대대적인 수거작업에 돌입했다.

 
 지난해 8월 있었던 집중호우로 섬진강변을 따라 버려져있던 쓰레기는 동계면 사회단체들이 나서 수거했지만 곳곳에 호우가 휩쓸고 간 흔적들이 남았으며, 지역 사회단체나 봉사단체, 주민 등이 나서서 생활쓰레기나 잡목 등을 수거하고는 있지만 예전의 섬진강의 모습을 되찾기는 역부족이었으며, 이에 클린순창추진단이 지난 2월부터 본격 투입되어 섬진강변을 따라 대대적으로 집중 수거해 13일 현재 50톤의 쓰레기를 수거, 섬진강의 예전의 모습을 회복하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군 신인수 환경수도과장은 “섬진강 수해복구 및 환경정비가 필요한 부분이 아직 많다”면서 “앞으로 섬진강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즐기고, 깨끗한 자연을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으며, 한편 군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4월말까지 폐비닐, 폐농약 용기 등 영농 폐기물 집중 수거기간을 운영하며, 수거된 영농폐기물은 폐비닐 kg당 100원 ~ 300원, 폐농약용기의 플라스틱 용기류는 kg당 1,600원, 봉지류는 kg당 3,680원 등의 수거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인식기자 isi@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