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민 건강 위해 미세먼지 줄이기 ‘올인’

2021~2025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 수립…올해 미세먼지 70톤 감축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13]

수원시, 시민 건강 위해 미세먼지 줄이기 ‘올인’

2021~2025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 수립…올해 미세먼지 70톤 감축

오승섭 기자 | 입력 : 2021/04/13 [17:13]

 



 
 

 

 
수원시가 대기에 가득 차 푸른 하늘을 앗아가는 미세먼지는 ‘은밀한 살인자’라는 악명을 떨친다. 마스크를 써도, 공기청정기를 가동해도 실내·외를 가리지 않고 부유하다 우리의 몸속으로 침투해 건강에 위협을 가하기 때문이다. 수원시는 더 나은 도시 환경은 물론 시민들의 건강과도 직결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실시간 관리

 
수원시는 8개 지점에서 대기오염을 측정한다.

 
고색동, 광교동, 신풍동, 영통동, 인계동, 천천동, 호매실동에 위치한 7개 도시대기 측정소와 동수원사거리의 도로변 측정소에서 5분 간격으로 대기 관련 정보가 수집된다. 측정 항목은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아황산가스, 오존,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풍속, 온도 등이다.

 
파악된 대기 관련 정보는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매월 대기환경 분석 보고서를 작성해 수원시 홈페이지 시정소식과 대기질알리미 서비스에 공개한다. 이 정보들은 수원시가 대기질 개선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는 기초 자료로도 활용된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시민들에게 전달하는 미세먼지 관련 경보는 두 가지로 운영된다. 먼저 ‘대기오염 경보제’는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 오존 등의 시간당 평균 농도를 기준으로 현재 주의가 필요한 경우 주의보 또는 경보로 나눠 발령된다.

 

◈수원시 미세먼지 평균농도 낮추기

 
2020년 수원시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는 21㎍/㎥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평균 25㎍/㎥ 대비 16%가 개선된 수치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6~2017년 26㎍/㎥에서 2018년 23㎍/㎥, 2019년 25㎍/㎥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세먼지(PM10)도 2016년 53㎍/㎥→2017년 48㎍/㎥→2018년 41㎍/㎥→2019년 42㎍/㎥→2020년 38㎍/㎥로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처음 도입된 계절 관리제 기간에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 폭이 컸다. 시행 이전인 37㎍/㎥였던 농도가 시행 첫해(2019~2020)와 두 번째 해(2020~2021) 모두 28㎍/㎥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일정 수준의 농도 개선 효과를 보였다.

 
초미세먼지가 가장 심했던 것은 1월, 미세먼지는 3월에 평균치가 가장 높았다. 반면 9월에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가장 양호한 것으로 관측됐다.

 
수원시는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이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등 정책 효과 ▲중국의 지속적인 미세먼지 개선 추세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및 소비활동 감소 ▲양호한 기상 조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수원시 미세먼지 관리 5년 종합계획

 
수원시는 지난해 9월 ‘자연과 더불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수원시’를 비전으로 ‘2021~2025 수원시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2019년 7월부터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지난해 9월 전문가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한 온라인 공청회도 거쳤다.

 
5년간 미세먼지 관련 대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종합계획의 구체적인 목표는 2025년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17㎍/㎥ 이하로 낮추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책 기반, 배출저감, 시민건강보호, 시민참여·소통 등 4대 주제로 나눠진 36개 추진과제가 설정됐다.

 

◈2021년 미세먼지 70톤 줄인다

 
종합계획 시행의 첫해인 올해 수원시의 미세먼지 감축 목표는 70.71톤이다. 2020년도에 감축한 56.6t의 20% 이상을 상회하는 목표다.

 
우선적으로 5등급 차량의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등을 통해 배출원의 배출량을 최대한 줄인다. 또 수소차, 전기차, 전기버스, 전기이륜차, 전기화물차, 천연가스 버스 등 다양한 친환경 차량을 보급해 미세먼지를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직접 배출이 이뤄지지 않는 소규모 대기오염배출사업장 시설개선, 신재생에너지 보급, 에너지 고효율화 사업이나 2차 생성되는 미세먼지의 경우 삭감량이 산출되지 않는 만큼 다양한 정책으로 인한 미세먼지 감축 효과는 이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숲, 학교숲, 그린커튼으로

 
미세먼지를 직접적으로 줄이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도심 속 녹지를 만드는 일이다. 수원시는 도시숲, 학교숲, 그린커튼 등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를 가져오는 다양한 사업을 확대 추진해 왔다. 도시숲은 도시공원과 공공녹지 등에 큰 나무를 심고, 녹지를 조성하는 것이 기본이다. 수원시에서는 지난해에만 199개소의 도시숲 조성이 완료돼 46만㎡의 녹지공간이 생겼다. 적극적인 큰나무 심기 사업 추진으로 도시공원에는 1만3496주의 나무가 식재됐다.

 
이뿐 아니다. 수원지역 70%의 학교에는 학교숲이 조성돼 있다. 202개 초·중·고·특수학교 중 143곳에 총 12만3265㎡ 면적이다. 학교숲 조성은 2003년부터 꾸준히 진행돼 왔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