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2021 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액비저장조 개보수 등 43억 투입

홍일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00]

함평군, 2021 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액비저장조 개보수 등 43억 투입

홍일기 기자 | 입력 : 2021/04/13 [17:00]

 



 

 

 

 함평군은 지난 9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한 ‘축산 악취 개선 및 가축분뇨 처리를 위한 민관 지역협의회’를 시작으로 ‘2021년 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에 나섰다.

 
 축산악취개선사업은 시군 지역단위 선정을 통해 해당 축산농가에 ▲분뇨처리방식 개선 ▲축산악취저감 ▲경축순환 활성화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등을 지원하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이다.

 
 앞서 군은 지난해 12월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이날 축산단체, 쌀전업농 등 민간 단체와 군 축수산과 등 관련 부서로 구성된 민관 지역협의체를 중심으로 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에 양돈 농가의 액비저장조 개보수, 액비순환시스템, 고액분리기 등에 12억 2천만 원, 축종별 악취저감을 위한 미생물제(120톤) 공급과 가축분뇨 부숙 촉진 기계장비인 스키드로더, 소형 굴삭기 등 퇴·액비화 시설에 43억 3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축산악취 개선 문제는 전문 컨설팅을 통한 정확한 원인 진단과 지역협의체 논의 과정을 거쳐 분뇨처리 시설·장비를 지원하는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며 “농업·축산·환경이 조화되는 지속가능한 농축산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일기기자 igho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