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전국 최초 보육교직원 코로나19 검사

안동복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6:47]

안산시 전국 최초 보육교직원 코로나19 검사

안동복 기자 | 입력 : 2021/04/07 [16:47]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전국 최초로 실시한 보육교직원 코로나19 선제검사가 전국으로 확대됐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관내 어린이집 463개소 종사자 4천500여명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선제적으로 받도록 권고한 바 있다. 정부는 어린이집 보육교사에 대한 검사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이달 1일부터 월 1회 받도록 했다.

 
이러한 선제검사에 대해 시행 초기 보육교직원의 반발도 다소 있었으나, 적극적인 소통과 협조를 통해 3차에 거쳐 검사가 이뤄져 무증상 확진자 4명을 발견해 혹시 모를 확산을 사전에 차단했다.

 
선제검사는 밀폐된 환경의 어린이집에서 한명의 확진자로도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하며 방역효과를 톡톡히 했다.

 
안동복기자 dba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