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성동구, 사물인터넷(IoT) 기반 도로조명설비 원격점검 방식 구축

- 2023년 가로등 분전함 내 원격점검장치 182개소 설치 완료, 올해 10월까지 107개소 추가 설치
- 원격점검 도입으로 전기재해 감축 및 안전사고 사전 예방 기대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20:21]

성동구, 사물인터넷(IoT) 기반 도로조명설비 원격점검 방식 구축

- 2023년 가로등 분전함 내 원격점검장치 182개소 설치 완료, 올해 10월까지 107개소 추가 설치
- 원격점검 도입으로 전기재해 감축 및 안전사고 사전 예방 기대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6/13 [20:21]

▲ 가로등 분전함 내부 원격점검장치 설치 전

 

▲ 가로등 분전함 내부 원격점검장치 설치 후(사진 가운데 하늘색 장치)

 


[시대일보=강형구 기자]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도로조명 설비의 상시 전기재해 모니터링이 가능한 원격점검체계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도로조명설비의 특성상 집중호우 시 불특정 다수가 감전 위험에 노출되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해 가로등 분전함 내부에 누전, 과부하 등을 측정하기 위한 원격점검장치를 설치하여 전기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도로조명설비 전기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현행 1~3년 주기의 대면·방문 안전점검 제도를 4차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상시·비대면 원격점검 체계로 전환하는 내용으로 ‘전기안전관리법’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지난해 가로등 분전함 182개소에 원격점검장치 설치를 완료했으며 올해 10월 말까지 추가로 가로등 분전함 107개소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성동구는 전기안전관리의 효율성 향상 및 전기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하여 주민들의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실시간으로 수집되는 전기안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전기재해를 예방하고 주민 삶의 안전이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