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동구, 촘촘한 방역망 구축 위한 주민자율방역단 본격 운영

지난달 25일 주민자율방역단 발대식 개최…18개동, 총 140여 명 구성
보건소 방역반(2개조, 6명) 상시 운영 등으로 쾌적한 강동구 조성 위해 최선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22:12]

강동구, 촘촘한 방역망 구축 위한 주민자율방역단 본격 운영

지난달 25일 주민자율방역단 발대식 개최…18개동, 총 140여 명 구성
보건소 방역반(2개조, 6명) 상시 운영 등으로 쾌적한 강동구 조성 위해 최선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5/21 [22:12]

▲ 충전식 분무기를 실습하는 사진

 

▲ 주민자율방역단 발대식 기념사진

 


[시대일보=강형구 기자]강동구(이수희 구청장)는 감염병 예방 및 모기 등 위생해충 구제를 위해 18개동, 총 140명으로 구성된 주민자율방역단을 본격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주민자율방역단은 지역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주택가 골목, 시장 및 공원 등 방역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달 25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10월까지 약 6개월간 활동할 예정이다.

구는 발대식에 앞서 주민자율방역단이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사전 교육을 실시하였다. 이날 교육은 관내 방제전문기업인 ㈜세스코 소속 온한기 강동하남지부장을 강사로 초빙해 주요 위생해충의 특징, 방역약품 및 장비의 올바른 사용법, 안전 수칙 등에 대해 진행하였다. 교육 이후 방역물품 및 안전보호구 배부도 함께 이루어져 본격적인 활동 전 준비도 완료하였다.

이외에도 강동구는 친환경 방역소독 추진계획을 수립해 위생해충으로 인한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보건소 방역반(2개조 6명)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으며, 매월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방역소독을 실시 중이다.

특히 말라리아, 일본뇌염 등 각종 감염병을 유발하는 모기에 대응하기 위해 하절기(5월~10월)에는 성충 방제를 위한 연무 방역을 실시하고, 동절기(11월~4월)에는 공동주택 주변 하수구 등의 유충서식지에 유충구제제를 살포하는 등 상시 방역체계를 가동 중이다.

임성혁 보건행정과장은 “매년 강동구의 보건안전을 위해 방역활동에 참여해 주시는 주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올해에도 주민자율방역단 활동을 포함하여 다양한 방역활동으로 쾌적한 강동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강동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