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작구, “건강하고 편리하게” 경로당 새단장

유니버설 디자인 도입해 환경 개선…여가·문화·건강프로그램 다양화 추진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9 [22:19]

동작구, “건강하고 편리하게” 경로당 새단장

유니버설 디자인 도입해 환경 개선…여가·문화·건강프로그램 다양화 추진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5/19 [22:19]

▲ 동작구가 ‘성대골 경로당’에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새단장을 완료한 모습

 

▲ 동작구는 올해 2월 스마트 경로당 5곳 조성을 완료했다.                                                            사진은 스마트 경로당을 방문한 박일하 동작구청장이 키오스크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시대일보=강형구 기자]동작구가 어르신이 안전하고 편리한 공간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경로당 환경 개선에 나섰다.

 

동작구(구청장 박일하)는 성대골 경로당에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새단장을 마쳤다며 이같이 전했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연령, 성별, 국적, 장애 유무 등에 관계없이 시설,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을 말한다.

 

구는 1996년 개소 후 노후화된 성대골 경로당(성대로10나길 1-4)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이용 시 불편 사항 등 주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지난 15일 환경 개선 공사를 완료했다.

먼저 경로당 내부의 불필요한 단차를 제거하고 출입구에 간이 의자를 설치하는 등 거동이 힘든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이동하고 쉴 수 있도록 조성했다.

또한 낙상사고 예방을 위해 화장실 내 안전 손잡이를 곳곳에 설치하고 세면대, 타일 등을 전면 보수했다. 이외에도 낡은 도배·장판, 집기, 방화문 등을 새롭게 교체해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자 한다.

 

구는 올 하반기 송림 경로당(서달로2길 29)을 대상으로 유니버설 디자인을 접목한 시설 공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해 준공한 지 약 30년 이상 된 관내 구립 경로당 4곳의 그린 리모델링을 완료했으며, 올해 구립 경로당 3곳에 대한 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구는 올해 2월 조성을 완료한 스마트 경로당 5곳을 비롯해 관내 전체 경로당 147곳을 대상으로 여가·문화·건강 특화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해 단순 친목 공간이 아닌 효도 문화센터로 탈바꿈시킬 방침이다.

구는 어르신들의 수요를 반영한 건강·문화·예술·디지털 등 다양한 분야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건강 관리는 물론 활력 넘치는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경로당 시설 개선 및 운영 활성화를 통해 어르신들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 초고령화 시대에 발맞춰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동작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