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사설] ‘명심’이 곧 ‘민심’이라는 유력 국회의장 후보의 오만함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4/05/16 [09:00]

[사설] ‘명심’이 곧 ‘민심’이라는 유력 국회의장 후보의 오만함

시대일보 | 입력 : 2024/05/16 [09:00]

[시대일보]더불어민주당의 당내 선거가 사실상 실종됐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최근 박찬대 의원이 추대 형식으로 원내대표에 오른 데 이어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선거도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유력 후보들이 잇따라 사퇴하면서 사당화 논란도 거세다.

 

유력 후보들의 사퇴로 사실상 전반기 국회의장이 유력해진 추미애 당선인은 최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당심이 곧 명심이고, 명심이 곧 민심”이라는 낯부끄러운 소리를 했다고 전해진다. 6선 국회의원으로서 전 정부 법무부 장관까지 역임했던 중진 정치인의 입에서 나온 소리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다.

 

‘명심’ 논란은 사당화 논란에 이어 지난 총선 과정에서 불거졌다. 친명은 공천받고 비명은 탈락하고 만다는 이른바 ‘친명 공천, 비명 횡사’로 많은 친문 의원들이 공천에서 배제되거나 하위점을 받아 경선에서 속수무책으로 친명 후보들에게 밀려난 것은 이미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 대표와 친명 지도부는 이를 세대교체라는 명분으로 포장했으나 속을 들여다보면 ‘친명’이 아니면 살아남기 힘든 구조로 변모했다는 것이 현재 민주당의 현주소다. 견제와 균형을 상실한, 사실상 1인 체제의 정당에서 대표의 뜻에 반하는 이들은 죽어 나가는 구조로 변한 것이다. 여기에 강성 친명 지도부의 등장으로 22대 국회에서의 여야 정쟁은 불 보듯 뻔한 상황이 됐다.

 

그런 점에서 국가 의전서열 2위이자 입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의 역할과 책임은 그 어느 때보다도 막중하다. 그런데 제1야당 몫인 국회의장에 사실상 낙점된 추미애 당선인은 국회의장의 중립의무를 사실상 거부하겠다고 밝힌 것도 모자라 이젠 대놓고 명심 타령을 늘어놓고 있다. 아무리 당내 선거에서 강성 친명 의원들의 지지가 필요했다고 하더라도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

 

오죽하면 4선 중진으로 이번 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당 지도부가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추미애 당선인을 사실상 추대하기 위해 출마 예정 후보들을 교통정리를 한 것을 공개적으로 비판했겠는가.

 

우 의원은 지난 13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정성호·조정식 의원이 의장 경선에 출마했다가 중도 하차한 사례를 거론하며 “5선·6선쯤 되는 중진 의원들이 중간에 ‘드롭’하는 모양을 보면서 자괴감이 들었다”며 “어떤 권유를 받아서 중단한 것이라면 심각한 문제”라고 대놓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대한민국 권력 서열 2위를 당 대표나 원내대표가 결정한다는 것은 뭔가 잘못된 것 같다”며 “민주당은 상향식 공천과 당내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정당인데 ‘구도’를 정리하는 일에 누가 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질타했다.

 

국회의장은 국회법으로 당적 이탈을 못 박아 놓을 만큼 중립적인 운영으로 사사건건 대립하는 여야의 이견을 조율하는 조타수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거대 야당 대표가 점찍은 인사가 국회의장이 되고, 국회의장이 야당 대표의 의중에 맞춰 국회를 끌고 간다면 22대 국회는 역대급 난장판이 될 것이 뻔하지 않겠는가. 허구한 날 싸움박질로 시끌벅적해질 국회의 부끄러운 모습이 벌써부터 눈에 그려지는 듯하다.

 

‘명심이 곧 민심’이라는 추 당선인의 말은 오만하기 이를 데 없다. 그런가 하면 서로 앞다투어 ‘이비어천가’를 불러대는 민주당 의원들의 모습에서도 그동안 민주당이 수십 년간 한국 정치사의 한 획을 담당하며 보여줬던 결기나 정의감이 보이지 않는 듯하다. 안타까운 일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