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구상찬 “안철수 ‘채상병 특검 찬성론’, 당을 구렁텅이로 끌고 가나”

구상찬 “22대 총선 참패, 자기반성부터 해야 다음 기약”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21:09]

구상찬 “안철수 ‘채상병 특검 찬성론’, 당을 구렁텅이로 끌고 가나”

구상찬 “22대 총선 참패, 자기반성부터 해야 다음 기약”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5/13 [21:09]

▲ 구상찬 전 국회의원

 


[시대일보=강형구 기자]구상찬 전 국회의원은 13일 집권당인 국민의힘이 22대 총선에서 참패한 데 대해 “큰 잘못은 출마자 모두에게 있고, 또 자기반성부터 해야 우리가 다음을 기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구상찬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당 돌아가는 꼴이 말이 아니다“라며 ”총선 패배 이후 희생양 찾기에 모두 혈안이 돼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구상찬 전 의원은 또 ”총선 참패 이후 당 중진들 행동 또한 꼴불견“이라며 ”중진들의 당에 대한 사랑이 아쉽다. 서로 비난하며 당을 구렁텅이로 끌고 가려 한다“고 꼬집었다.

 

구상찬 전 의원은 구체적인 사례로 ”여러 개 중 하나만 지적하자면 안철수 의원의 ‘채상병 특검법 찬성론’“이라며 ”(이는) 정치 신인도 아니고 초선 당선자처럼 정치 경험도 없지 않은 당 중진이 할 얘기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구상찬 전 의원은 ”‘채상병 특검법’은 비밀투표“라며 ”정치적 소신이 그렇다면 소신대로 투표하면 된다. (단) 당 단합을 해치는 이런 발언은 당 밖에서나 해야 할 주장“이라고도 했다.

 

구상찬 전 의원은 게시글 말미에 ”(국민의힘은) 우리 모두가 죄인이라는 자세로 숨죽여 가며 자강해야 할 때“라며 ”우리 모두 ‘자강불식(自强不息)’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며 하고 싶은 말, 하고 싶은 행동을 모두 자제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