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파주보건소,“봄철 야외활동, 기피제 챙기고 진드기 주의하세요”

변동하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11:45]

파주보건소,“봄철 야외활동, 기피제 챙기고 진드기 주의하세요”

변동하 기자 | 입력 : 2024/05/13 [11:45]

 

[시대일보=변동하 기자]파주보건소는 등산과 농사, 나들이 등 야외활동이 잦아지는 봄철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4~5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과 소화기 증상(오심과 구토, 설사 등),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보이며 근육통과 두통 증상을 동반한다.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반드시 해당 감염병에 걸리는 것은 아니나, 예방 백신이 없고 한 번 감염된 사람도 재감염될 수 있어 철저한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긴소매, 긴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며, 풀밭에서 용변을 보지 않고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을 주의해야 한다. 야외활동 직후 옷은 바로 세탁하고 샤워하면서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만약 몸에 달라붙은 진드기를 발견하고 무리하게 손으로 당겨 빼면, 진드기 머리나 입 부분이 피부에 박혀서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하는 게 최선이며,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38~40도의 고열,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한상 파주보건소장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유증상자는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