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작구, 전신주 또 뽑았다

올해까지 14번째 정비…신길초 등하굣길 보행 안전 확보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12:59]

동작구, 전신주 또 뽑았다

올해까지 14번째 정비…신길초 등하굣길 보행 안전 확보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4/05/08 [12:59]
본문이미지

▲ 동작구가 관내 학교 주변 통학로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지난 7일 대방동 알마타길 10 앞길 전신주를 또 이설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대일보=정상린 기자]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어제(7일) 지역 내 학교 주변 통학로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전신주를 또 이설 완료했다.

 

해당 지역은 대방동 신길초등학교 등하굣길(알마타길 10)의 인도와 차도 경계 한복판에 전신주가 세워져 있어 학생들과 주민의 보행을 위협해 왔다.

 

이에 구는 지난달 KT와 협의를 통해 통신관로 및 선로 공사 등 사전 작업을 실시했으며 이날 통행로의 위험 요소였던 전신주를 보도 측면으로 옮겨 설치했다.

 

구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상도 4동, 사당동 등 관내 통학로 및 주택가 도로 가운데 있어 통행을 방해하는 전신주 14개를 이설해 보행 환경 및 도시미관을 개선해왔다.

 

‘통행 불편 전신주 정비사업’은 이설 부지와 비용 부담 등을 해결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구는 적극 행정을 통해 예산을 확보하고 이해관계가 있는 인근 주민 설득 및 관련 기관 협조 등의 노력 끝에 결실을 이어나가고 있다.

 

올해도 구는 10년 넘게 묵혀있던 주민 숙원을 해결하기 위해 10개 이상의 전신주를 신속히 정비할 계획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동작구 곳곳을 꼼꼼하게 살펴 일상 속 주민의 불편 사항을 개선하고 보행 안전을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발 앞서나가는 정책으로 안전한 도시 동작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동작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