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개혁신당 이주영, “정부, 폭압의 정치·불통의 정치 멈추라”

“안상훈 전 사회수석·김윤 의료관리학과 교수 앞세워 의료 현실 왜곡, 국민의 눈을 가려 의사와 환자 사이 갈라쳐”

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1:41]

개혁신당 이주영, “정부, 폭압의 정치·불통의 정치 멈추라”

“안상훈 전 사회수석·김윤 의료관리학과 교수 앞세워 의료 현실 왜곡, 국민의 눈을 가려 의사와 환자 사이 갈라쳐”

최동환 기자 | 입력 : 2024/04/03 [11:41]

▲ 이주영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이재웅 동래구 국회의원 후보사무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개혁신당

 

[시대일보=최동환 기자​]이주영 개혁신당 비례대표 1번 총괄선대위원장은 3일 “정부는 폭압의 정치, 불통의 정치를 멈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영 총괄선대위원장 이날 이재웅 동래구 국회의원 후보사무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현장에 대한 아무 경험 없는 안상훈 전 사회수석, 김윤 의료관리학과 교수를 앞세워 의료 현실을 왜곡하고 국민의 눈을 가려 의사와 환자 사이를 갈라치고 미래 의료를 포기하게 만든 죄를 반드시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가 원하는 것은 국민 보건의 증진인가, 아니면 헐값으로 부릴 미숙련 의사인가”라면서 “정부가 기대하는 것은 대한민국 의료의 발전인가, 아니면 올바른 정보로부터 소외 된 국민들이 줄 총선의 표인가”라고 캐물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의료를 개혁하고 싶은 것인지, 아니면 사회적 비용이 드는 환자와 그들을 치료하고픈 의사들을 제거하고 싶은 것인지 정직하게 대답해 주시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정부의 불통을 우려하는 것은 이러한 정부의 태도가 비단 의료계에서의 일로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라며 “의학 교육을 하찮게 여기는 정부는 다른 교육자들 또한 귀히 여기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의료의 현실에 눈 감는 정부는 이공계의 현실에도 눈 감을 것이기 때문”이라며 “최전선의 핵심의료를 무시하는 정부는 군과 경찰, 소방을 무시할 것이고 현장의 사람들과 소통하지 않는 정부는 어느 곳의 국민과도 소통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개혁신당은 지속 가능한 건강보험 운영 시스템의 구축, 핵심 진료과목에 대한 정책적 보호, 지역 의료 인프라 확립에 대한 정책을 현실에 맞게 제시했다”면서 “이공계의 내일에 대해, 보이지 않는 전쟁과도 같은 과학기술의 미래에 대해 그 어느 당보다 선명한 지향점 또한 제안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미래의 베테랑들을 홀대하지 마시라”면서 “내일의 전문가들과 함께 해달라”고 촉구했다.

사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개혁신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