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낙연, “4.3의 진실 정확히 알고 희생자 기리는 것, 우리 역사를 바르게 아는 시발점”

‘4.3 참사’로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유가족과 제주도민께 깊은 위로 전해

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0:44]

이낙연, “4.3의 진실 정확히 알고 희생자 기리는 것, 우리 역사를 바르게 아는 시발점”

‘4.3 참사’로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유가족과 제주도민께 깊은 위로 전해

최동환 기자 | 입력 : 2024/04/03 [10:44]

▲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  ©최동환 기자

 

[시대일보=최동환 기자​]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3일 제주 4.3의 비극이 76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해 “4.3의 진실을 정확히 알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것은 우리 역사를 바르게 아는 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광주 광산을 후보)는 자신의 sns 메시지를 통해 ‘불어라 4.3 봄바람, 날아라 평화의 씨’라는 제목으로 “온 국민과 함께 추모하고 기억한다. 4.3 참사로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유가족과 제주도민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47년부터 1954년까지, 무려 7년에 걸쳐 제주를 슬픔으로 몰아넣은 4.3 사건은 우리 현대사에서 6.25 다음으로 많은 희생자를 낸 참극”이라며 “공권력에 의해 자행된 가장 큰 규모의 양민 학살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와 민주당 대표로 일하던 때에 4.3 희생자들의 배상. 보상 문제의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했던 날들이 떠오른다”며 “4.3 유족 단체와 오영훈 제주도지사, 홍남기 부총리와 논의하고 문재인 대통령님의 결심을 얻어, 4.3 특별법을 전면 개정할 수 있었던 것은 저의 공직생활 중 가장 큰 보람”이라고 전했다.

 

또 “이제는 4.3 당시 수형자의 명예 회복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순리대로 이뤄져 유가족들의 마음에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가 어떻게 흘러가느냐에 따라 역사를 왜곡하거나 가해자들의 잘못을 가리려는 시도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미 윤석열 정부에서 4.3을 비롯한 현대사의 진실을 축소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는 것은 위험하고 우려스러운 일”이라면서 “역사를 바로 알고 기억해야 비극을 반복하지 않는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가, 가정, 학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4.3의 비극을 기억하고 상처를 치유하며, 화해와 평화를 추구했던 우리의 노력이 젊은 세대에도 잘 전달되기를 기원한다”며 “‘불어라 4.3 봄바람, 날아라 평화의 씨’라는 76주년 메시지처럼, 역사를 기억하는 우리 모두가 평화의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새로운미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