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하이러닝 활용 맞춤형 교육으로 새 학년 준비

시군 협력해 안정적 예산 확보, 학생 수준에 맞는 운영 결과

이동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1:37]

하이러닝 활용 맞춤형 교육으로 새 학년 준비

시군 협력해 안정적 예산 확보, 학생 수준에 맞는 운영 결과

이동화 기자 | 입력 : 2024/02/28 [11:37]

 

[시대일보=이동화 기자]경기도 소재 초등학교 학생 10명 중 8명인 85.8%가 생존수영교육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사 87.6%, 학부모 81.6%도 생존수영교육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이 ‘2023 생존수영교육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다음 달부터 12월까지 생존수영교육에 참여한 31개 지역 1,343교 262,627명 중 초등학생 57,062명, 교사 4,645명, 학부모 43,116명이 응답했다.

 

학생 응답자의 85.8%가 ‘생존수영 수업이 재미있었다’고 답변했고, ‘나는 물건의 도움 없이 10초간 물에 떠 있을 수 있다’에 68.2%, ‘물에 자신감이 생기고 두려움이 사라졌다’에 74.8% 가‘그렇다’로 응답했다.

 

이는 생존수영교육의 목적인 학생들이 수중 위기 상황에서도 자신 있게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교사 92.2% 가 ‘생존수영 강사는 수영교육 교수 능력이 뛰어났다’고 응답했고, ‘생존수영 수업은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진행되었다’는 질문에 97.3%가 ‘그렇다’라고 응답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학부모 77.4% 이상은 ‘생존수영 수업이 위기 상황에서 적용가능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고 응답했다.

 

이는 도교육청과 25개 교육지원청, 31개 시군 협력으로 예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학교에서 학생들 수준에 맞게 필수 과정으로 편성․운영한 결과로 볼 수 있다.

 

도교육청 김상용 체육건강과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수영장 확보 노력, 학교행정업무 경감, 주민 인식 개선 등 현장의 어려움을 개선하겠다”라며 “지자체, 지역수영장과 협력하고 소통해 생존수영교육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지역수영장 199곳, 이동식수영장 32동을 활용해 생존수영교육을 실시했으며, 올해는 오는 3월부터 초등학생 258,089명이 234개 수영시설을 활용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교육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