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권역 확대

“충청권 메가시티 주춧돌”…국토부에 광역권역 확대 요청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2/23 [15:55]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권역 확대

“충청권 메가시티 주춧돌”…국토부에 광역권역 확대 요청

시대일보 | 입력 : 2021/02/23 [15:55]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세종시 신도시) 광역계획권역이 충청권 7개 시·군에서 22개 시·군으로 확대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대전·세종시, 충북·충남도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을 확대하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조정안'을 의결해 국토교통부에 변경을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광역계획권역은 2개 이상의 시·도가 모여 만드는 상위 도시계획 개념으로, 인접한 도시 간 도로축·철도축·산업축 등을 구축하기 위한 도시계획의 밑그림이 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세종시 출범 전인 2006년 1월 처음 지정 고시됐다. 대전과 충남 공주·계룡, 충북 청주·청원·진천·증평 등 7개 시·군(인구 258만3천명, 면적 3천597㎢)이 포함됐다.

 
충청권 4개 지자체는 기존 광역계획권역의 한계를 해결하고 효율적인 대도시권을 형성하기 위해 국토부에 광역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이로써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대전과 세종, 충남 12개 시·군, 충북 8개 시·군 등 22개 시·군(인구 460만3천명, 면적 1만2천193㎢)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송민철 행복청 광역상생발전기획단장은 "최근 부·울·경 등 여러 지자체에서 논의 중인 초광역 협력의 선도사례로서 충청권 메가시티로 나아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청은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과 시도별 공청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변경안을 담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