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업] 평화의 염원을 담은 ‘평화의 소’ 후손을 찾아

김의택 기자 | 기사입력 2021/02/21 [15:51]

[클로즈업] 평화의 염원을 담은 ‘평화의 소’ 후손을 찾아

김의택 기자 | 입력 : 2021/02/21 [15:51]

 
 

김포에는 평화와 통일을 기다리는 특별한 ‘소’가 있다.

 
지난 정축년(丁丑年) 정초, 1997년 1월 한강하구 중립수역에 위치한 유도(留島)에서는 북측에서 떠내려온 ‘소’를 대한민국 해병대가 구출하여 화제가 된 사건이 있었다. 구출된 소는 1996년 여름, 북한에서 홍수에 휩쓸려 떠내려와 겨우내 굶주려 있었고 지뢰에 발목까지 다쳐 죽기 직전의 상태였다.

 
구출 이후 그 소는 ‘평화의 소’라고 불리며 제주에서 온 ‘통일염원의 소’를 신부로 맞이하여 7마리의 새끼를 낳으면서, 한동안 남북한 평화의 상징으로 사람들의 입에 회자됐다.

 
해병대가 한강하구 유도에서 어렵게 ‘평화의 소’를 구출해 온 지 벌써 24년, “소의 해, 신축년(辛丑年)”을 맞이하여 ‘평화의 소’ 후손에 대한 근황과 ‘평화의 소’를 키웠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2월 20일(토) MBC 통일전망대(오전 7시 20분)에서 방송된다.

 
김포시는 ‘평화의 소’의 염원을 담아,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고 남북교류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의택기자 yt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