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조양호 회장 별세에 애도 … “우리 사회에 큰 손실”

전경련 “고인의 ‘수송보국’ 유지 이어받아 국가발전에 기여”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04/09 [06:22]

경제계, 조양호 회장 별세에 애도 … “우리 사회에 큰 손실”

전경련 “고인의 ‘수송보국’ 유지 이어받아 국가발전에 기여”

연합뉴스 | 입력 : 2019/04/09 [06:22]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대한항공이 밝혔다. 사진은 2012년 8월 본사 격납고에서 조 회장 모습     ©



경총 “큰 충격…대한항공, 흔들림 없이 세계적 항공사로 성장하길”

 

전국경제인연합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들은 8일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공로를 기리고 애도를 표명했다.

 
전경련은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한국 항공·물류산업의 선구자이자 재계의 큰 어른으로서 우리 경제 발전을 위해 헌신한 조양호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조양호 회장은 지난 45년간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일으켜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며 "덕분에 우리나라는 우수한 항공·물류 인프라를 바탕으로 경제 발전의 초석을 다지고 역동적인 성장을 할 수 있었으며 세계 무역 규모 6위의 경제대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전경련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한불 최고경영자 클럽 회장 등을 역임하며 국제 교류를 증진하고 우호 관계를 강화해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대한항공이 밝혔다. 사진은 2012년 8월 7일 영국 런던 엑셀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탁구 단체전에서 대한탁구협회장 자격으로 한국팀을 응원하고 있는 조 회장     ©



특히 전경련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조 회장의 별세는 재계를 넘어 우리 사회에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경련은 "우리 경제계는 고인께서 선대에 이어 평생을 실천한 '수송보국(輸送報國)'의 유지를 이어받아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총도 조 회장 별세에 대한 입장문에서 "경영계는 큰 충격을 느끼며 삼가 고인에 대한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조양호 회장은 지난 20년간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을 이끌어 오면서 대한항공을 단단한 글로벌 항공사로 키웠고 항공산업과 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으며,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국가적 행사에도 공로가 많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