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특검 김경수 흠집 내고

| 기사입력 2018/08/10 [00:00]

민주, 특검 김경수 흠집 내고

| 입력 : 2018/08/10 [00:00]

망신주기에 방점…중립 지켜야

더불어민주당은 9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김경수 경남지사 재소환을 앞두고 특검이 여론 재판을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1차 조사만으로도 의혹을 충분히 소명했음에도 또다시 특검의 소환에 응하고 있는 김 지사가 이번에도 당당하게 의혹을 불식시켜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간 허익범 특검팀이 보여주는 행태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보다 김 지사를 흠집 내고 망신주는 것에 방점이 있었다"면서 "18시간에 걸친 고강도 밤샘조사를 마치자마자 2차 소환 조사 방침을 대대적으로 예고하거나 김 지사와 드루킹 간 대질신문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언론플레이에 급급한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특검팀의 '언론플레이' 행태는 언론을 이용한 또 다른 여론조작일 수 있다"며 "본질을 벗어난 짜맞추기식 기획수사는 정치특검이라는 오명만을 남긴다는 것을 특검팀은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드루킹진상조사단 단장인 송기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번이나 반복해서 소환하는 것은 어찌 보면 준비가 잘 안 돼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결정적인 게 없고 특검이 희망하는 방향으로 (수사가) 안 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원래 특검을 할 사안이 아닌데 한 것 자체가 무리였다"며 "그렇다 하더라도 특검이 조금 정상적인 수사 마인드를 가졌으면 한다. 중립적인 특검을 해서 결과가 나오면 되는 것이지, 꼭 무리하게 해서 처벌해야만 성과가 있다는 것은 한쪽으로 치우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설훈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지사는 이것이 불법인 줄 알면서 뻔히 불법을 저지를 인물은 전혀 아니고, 당시 선거 과정은 누가 보더라도 이긴다고 생각했는데 굳이 불법까지 할 이유가 없다"며 "사실을 사실대로 파악해내는 특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고위원 후보 박광온 의원은 첫 소환 조사 때에 이어 이번에도 김 지사를 응원하기 위해 특검 건물 앞을 찾은 뒤 페이스북에 "이것은 김경수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정의와 상식의 문제다. 김 지사와 함께 하겠다"는 글을 남겼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