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관공서 주변 불법 주차 횡행 ‘강건너 불’

이상엽기자 sylee@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8/10 [00:00]

부천시 관공서 주변 불법 주차 횡행 ‘강건너 불’

이상엽기자 sylee@sidaeilbo.co.kr | 입력 : 2018/08/10 [00:00]

시민불편 극에 달해도… “단속할 근거없다” 수수방관 말썽



부천시 원미1동 행정복지센터(구 부천시청)와 부천만화창작스튜디오(구 원미구청)인근 도로가 불법 주차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으나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않고 있다.
특히 일대 신축 상가건물과 빌라 등은 인도를 무단 점유해 임의대로 주차선을 표시해 놓는가하면 불법 구조물을 설치해 인도를 가로막아 보행자들의 통행을 막고 있으나 관할 부서는 단속은 커녕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주민들의 원성이 높다.
8일 부천로 136번길 주민들에 따르면 원미1동 행정복지센터와 부천만화창작스튜디오 일방통행로를 중심으로 약 250여미터 인도가 인근 상가건물과 빌라에 의해 무단 점용돼 시민들이 보행시 비좁은 일방통행로로 내려서 걸을 수 밖에 없어 큰 불편을 겪고 있으며 사고 위험이 높은 실정이다.
주민들은 특히 인근 상가와 빌라 입주자들이 인도에 임의대로 주차선을 표시해놓고 불법 주차를 하는가하면 일부 빌라는 불법 구조물까지 설치해놓고 통행을 막고 있는데도 부천시가 단속에 손을 놓고 있다고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시민 K씨(48.회사원)는 “관공서 바로 앞에 있는 도로에서의 불법 주차가 극심한데도 단속을 하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거동이 불편한 노인분들이나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의 경우 불법 주차차량으로 인해 차도로 내려서 걷게 되면서 교통사고의 위험도 매우 높아 단속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부천시 주차지도과의 한 관계자는 “팀원들과 내용을 확인해 본 결과 해당 도로가 주택가 이면도로에 해당돼 단속할 근거가 없다”고 말하는 등 현장 사실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말썽을 빚고 있다.
현행 도로교통법 제32조는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의 보도의 주정차를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고 견인하도록 하고 있다. 단 보도와 차도의 경계가 흰색 실선일 경우 주정차가 가능하지만 노란색 점선이나 2중 실선의 경우에는 주차를 금지하도록 하고 있다.
문제는 일대 도로가 아스콘을 덧 씌우면서 실선을 표시해놓지 않아 주차 구분이 모호해진 틈을 타 상가와 빌라 입주자들이 시민들이 통행하는 인도를 사유지화 시켜 주차선을 임의대로 설치해놓고 불법 주차를 하고 있는데도 관할 당국은 “단속 대상이 아니다. 단속한 근거가 없다”라며 손을 놓고 있어 보행 불편과 교통사고의 위험은 고스란히 시민의 몫으로 남겨져 있는 상황이다.

이상엽기자 sy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