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철강관련 정책 간담회 후속조치 발표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8/07 [00:00]

포항시, 철강관련 정책 간담회 후속조치 발표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 입력 : 2018/08/07 [00:00]

중기 운전자금 이차 보존율 상향, 우대기업 확대



포항시가 지난달 25일 열린 포항 철강 산업의 현실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 간담회의 후속 조치로 중소기업 운전자금 이차 보존율 상향 및 우대기업 추가 확대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지역 경제계, 기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난 정책 간담회는 미국의 철강제품 수입규제, 유럽연합(EU) ‘세이프가드’ 발동 등 철강제품 수출 관련 무역환경 급변과 국내 경제사정 악화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었다.
이 후속조치로 포항시는 기업 운영에 직결되는 중소기업 운전자금의 대출 이자 중 포항시가 지원하는 이차 보전율을 현행 보다 0.5% 추가 지원하고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숙소 임차비 일부를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2월 포항시는 미국 철강수입 제한 조치에 따른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억원의 중소기업 이차보전금을 추경으로 편성하고 지난 6월에 우대기업을 13종으로 확대해 중소기업에 우선 지원했다.
9월부터는 우대기업을 추가 확대해 △도단위 수상기업(중소기업 대상, 산업평화대상, 고용증진대상, 신성장 기업, 일자리 창출우수기업, 시니어친화기업, 정규직전환 우수기업) △이노비즈기업 △메인비즈기업 △일자리안정자금 수급기업 △향토뿌리기업 △포항철강산업대상 수상기업 △경제관련 시장상 수상기업을 추가하고, 정책자금 지원체계 개선으로 일반기업과 우대기업에 각 0.5%씩 이차보전금을 인상해 3%~3.5% 상향 조정하여 지급하기로 했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운전자금은 대출금액 447억 원에 대한 이자차액 17억을 관내 협약은행에 보전함으로써 기업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정연대 일자리경제국장은 “미ㆍ중 갈등 등 글로벌 통상환경 악화, 내수부진,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포항경제에 어려움은 있지만 각 기업과 기관단체, 공무원 등이 함께 한다면 포항경제는 곧 회복될 것”이라며, “그 출발점은 양질의 기업지원 시책 발굴로, 앞으로도 기업지원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