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4자 종전선언 배제 안 해 … 형식보다는 이행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8/01 [00:00]

靑 4자 종전선언 배제 안 해 … 형식보다는 이행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입력 : 2018/08/01 [00:00]

“‘중국이 참여한다면 못할 것 없다‘는 입장 일관되게 유지”
8월 남북회담 가능성 질문엔 “알 수 없다…고도의 정무적 판단 있을 것”







청와대는 31일 판문점선언에 담긴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3자 종전선언이 될지 4자 종전선언이 될지는 가봐야 알겠지만, 4자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논의에 따라서 (4자 종전선언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그동안 종전선언 주체로 남북미 3자를 강조하는 것으로 보였는데,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는 중국을 포함한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보인다'는 질문에 "저희가 꼭 3자여야 한다고 얘기한 적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제까지는) 종전선언이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적대적 관계에 있는 나라들끼리 선언하는 것이 자연스럽기 때문에 중국이 종전선언에 참여하는 것이 자연스러우냐는 취지로 말씀을 드렸던 것"이라면서도 "이렇게 말할 때도 '중국이 참여한다고 하면 못할 것도 없다'라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자 혹은 4자 등) 형식적인 면보다는 이행이 되느냐 안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은 중국을 포함한 4자 종전선언을 선호하는 것이 맞나'라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일부 언론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두고 북미 간에 의견대립이 있었고, 청와대는 종전선언 성사에 대비해 미리 종전선언문을 만들었다'고 보도한 데 대해서는 "(북미) 양 정상 사이에서 논의가 오간 것이라 정확히는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종전선언 문제는) 정상회담 시점에서 이미 북미 간 사전에 어느 정도 얘기가 돼 있었을 것"이라며 현장에서 의견대립이 있었을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는 취지의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청와대는) 6·12 북미정상회담 전에 종전선언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다"며 청와대가 종전선언문을 미리 준비하는 등의 일도 없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8월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알 수가 없고 지금까지 얘기된 바도 없다. 남북 간 문제는 진행 상황에 따라 속도가 빨라질 수도, 늦어질 수도 있다"며 "양측에서 고도의 정무적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후속협상이 교착상태라는 평가가 있는데, (남북 정상이) 핫라인 통화나 한미정상 통화 등을 준비할 생각은 없나'라는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그런 상황이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