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균 소득이 지출액 밑돌아

| 기사입력 2018/06/25 [00:00]

월평균 소득이 지출액 밑돌아

| 입력 : 2018/06/25 [00:00]

빚만 느는 1인가구
작년 4분기 소득 169만원
연평균 지출보다 8만원 적어

지난해 4분기 1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지출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노인층과 최근 1인 가구가 빠르게 늘고 있는 청년층의 일자리 사정이 악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1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년 전보다 1.5%(2만5천원) 늘어난 169만원이었다.
1인 가구 소득은 지난해 1분기 1.7% 줄어든 뒤 3분기 연속 줄어들다가 4분기 증가세로 전환했지만 같은 시기의 전체 가구 소득 증가 폭(1.7%)에는 미치지 못했다.
반면 통계청이 새로운 기준으로 조사해 올해 공표한 지난해 연간 기준 1인 가구 월평균 지출액은 177만원으로 소득보다 8만원 더 많았다.
평균적으로 1인 가구의 살림살이가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가구원 수별로 보면 지출이 소득보다 많은 적자가구는 1인 가구가 유일했다.
소득에서 지출을 뺀 가구 수지를 보면 3인 가구가 흑자 폭이 66만8천원으로 가장 컸고 4인 가구(39만9천원), 2인 가구(36만원) 등 순이었다.
1인 가구 소득이 지출에 미치지 못한 것은 과거 통계에서도 쉽게 찾기 어려울 만큼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통계 집계 방식 개편 이전인 2000∼2016년 통계에서도 1인 가구 소득이 지출을 밑돈 적은 없었다.
1인 가구 소득 감소는 청년층과 장년층의 고용 사정 악화가 주된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1인 가구는 50세 이상이 36.7%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15∼29세 청년층은 1인 가구 전체의 18.8% 수준이었지만 1년간 6만2천 가구나 늘어나는 등 증가 속도는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빠르다.
지난해 청년층과 60세 이상의 실업률은 각각 9.9%, 2.9%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