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인천 기초단체장 선거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기사입력 2018/06/15 [00:00]

6·13 인천 기초단체장 선거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입력 : 2018/06/15 [00:00]

민주당 10곳 중 9곳 싹쓸이 초강세
4년 전 6곳 이긴 한국당은 강화군만 승리



더불어민주당이 인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4년 전 자유한국당에 당한 패배를 설욕하고 압승을 거뒀다.
14일 개표 완료 결과, 민주당은 인천 10개 군·구 중 9곳에서 승리하고 한국당은 강화군 1곳에서만 이겼다.
4년 전 제6회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이 6곳, 민주당이 3곳, 무소속이 강화군 1곳에서 승리한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다.
민주당의 초강세 현상과 함께 인천에서 또 하나 두드러진 현상은 현직 기초단체장의 몰락이다.
인천 군수·구청장 10명 중 박형우 계양구청장을 빼고는 전원 교체된다.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 소속 이흥수 동구청장, 이재호 연수구청장, 강범석 서구청장, 민주당 소속 박형우 계양구청장, 무소속 이상복 강화군수 등 5명의 현직 단체장이 연임에 도전했지만 박 구청장만 승리를 거두고 나머지는 모두 패했다.
인천 기초단체장 당선인을 지역별로 보면 옹진군에서는 민주당 장정민 후보가 한국당 김정섭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서해5도 등 접경지역 특성상 보수 성향이 강한 옹진군에서 민주당 후보가 군수로 당선된 것은 2002년 3회 지방선거 당시 조건호 군수 이후 16년 만이다.
인천항·인천국제공항을 지역에 둔 중구에서는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의 보좌관을 지낸 민주당 홍인성 후보가 시의원 출신인 한국당 김정헌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동구에서는 민주당 허인환 후보가 구청장 도전 3수 끝에 승리를 거뒀고, 남구에서는 김정식 후보가 당선의 기쁨을 누렸다.'
전·현직 구청장의 리턴매치로 관심을 끈 연수구에서는 민주당 고남석 후보가 현 구청장인 한국당 이재호 후보를 누르고 퇴임 4년 만에 다시 구청장직을 맡게 됐다.
남동구에서는 민주당 이강호 후보가, 부평구에서는 민주당 차준택 후보가 당선됐다. 이들은 모두 7대 인천시의회 시의원을 지내다가 구청장에 도전해 승리를 거뒀다.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