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선거 끝나니 비용보전에 관심…득표율 따라 ‘희비’

| 기사입력 2018/06/15 [00:00]

[6·13 선거] 선거 끝나니 비용보전에 관심…득표율 따라 ‘희비’

| 입력 : 2018/06/15 [00:00]

득표율 15% 이상은 전액·10∼14%는 절반만 선거비용 보전
0.32% 차이로 전액 보전받고…0.21% 부족해 한 푼도 못 받고

6·13 지방선거 성적표를 받아든 각 후보가 선거비용 보전 여부를 정하는 득표율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현행 선거법은 15% 이상을 득표한 후보에게 선거비용 청구금액의 전부를 보전한다. 10% 이상 15% 미만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는 절반을 보전받을 수 있다. 당선인들은 대부분 선거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지만, 낙선한 출마자들의 보전액은 득표율에 따라 차이가 난다. 득표율이 10% 미만이면 한 푼의 선거비용도 건지지 못하기 때문에 두 자릿수 득표율 기록이 당선 못지않게 중요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광주시장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용섭 당선인을 제외한 모든 후보가 선거비용을 보전받지 못하게 됐다. 2위에 오른 정의당 나경채 후보는 5.99%, 바른미래당 전덕영 후보는 5.05%, 민중당 윤민호 후보는 4.87%를 얻는 데 그쳤다.
전남지사 선거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당선인을 제외한 낙선인 가운데 민주평화당 민영삼 후보(10.58%)만이 아슬아슬하게 10%를 넘었다.가까스로 절반을 건질 수 있는 셈이다. 기초단체장 출마자 중에서는 광주 광산구청장에 도전한 민주평화당 이정현 후보가 15.55%를 얻어 0.55% 차이로 선거비용 전부를 보전받게 됐다. 전남에서는 무안군수에 출마한 민주평화당 김호산 후보가 15.32%를 차지해 간신히 한숨 돌리게 됐다. 반면 9.79%를 얻은 무소속 이창용 순천시장 후보는 0.21%가 부족해 선거비용을 한 푼도 보전받을 수 없게 됐다.
민주평화당 김연관 영광군수 후보(14.97%)는 0.03%, 무소속 노두근 함평군수 후보(14.92%)는 0.08% 차이로 선거비용 보전액이 절반으로 깎였다. 무소속 조재환 장흥군수 후보(14.87%), 더불어민주당 천경배 신안군수 후보(14.44%) 또한 각각 0.13%와 0.56%가 아쉬워 선거비용 보전액이 절반으로 줄었다.
선거비용제한액은 선거구 인구수, 읍·면·동수, 전국소비자물가변동률을 고려해 산정한다. 예비후보 기간 사용한 금액은 제외한다.
광주시장·시교육감 선거의 경우 각각 6억6천400만원, 구청장 선거는 5개 구별로 1억2천700만∼2억1천300만원이다. 전남지사·도교육감은 제한액이 13억2천200만원이며, 22개 시·군 기초단체장은 1억800만∼1억8천100만원에 이른다. 출마자들이 후보등록을 하면서 선관위에 낸 기탁금도 선거비용과 같은 기준에 따라 반환받을 수 있다. 기탁금 액수는 광역단체장 후보 5천만원, 기초단체장 후보 1천만원, 광역의원 후보 300만원, 기초의원 후보 200만원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