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해빙] 美연합연습 중지, 적대행동 해소 첫 조치될듯

| 기사입력 2018/06/14 [00:00]

[한반도 해빙] 美연합연습 중지, 적대행동 해소 첫 조치될듯

| 입력 : 2018/06/14 [00:00]

北매체 “김정은, 연합연습 중지 요구… 트럼프, 중지 의향 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밝힌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조치가 실행될 경우 이는 군사적 차원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행동 해소를 위한 첫 조치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13일 북한 매체 보도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 등을 보면 연합훈련 중지 문제는 미국과 북한이 상호 적대행동을 중지할 필요가 있다는 북미 정상의 인식에서 출발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전날 확대회담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적 군사행동 중지와 연합훈련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말을 이해한다면서 "조미(북미)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 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미국과 북한은 이른 시일 내로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고위급 대화채널을 가동하기로 한 만큼 이런 대화가 진행되는 기간에 미국이 연합훈련 중지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8월 중에 시행될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연습이 중지되면 군사적 측면에서 미국의 대북 적대행동 해소를 위한 첫 조치가 된다. 북한은 연합훈련을 "북침전쟁 소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집요하게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