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캔들~발가락 공방까지

| 기사입력 2018/06/12 [00:00]

여배우 스캔들~발가락 공방까지

| 입력 : 2018/06/12 [00:00]

전국 곳곳 진흙탕
정책·공약 대결은 사라지고
비방·폭로·네거티브 활개

6·13 지방선거가 종반전으로 접어들면서 전국 곳곳에서 네거티브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후보 개인의 사생활 문제에 이어 땅 투기, 공짜 골프, 병역 문제, 건강 이상설까지 네거티브의 소재로 등장하면서 난타전이 벌어지는 것이다.
이런 선거전은 정책·공약 대결이 아니라 한쪽에서는 상대 후보의 과거 전력을 문제 삼고, 다른 한쪽에서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하는 게 전형적이다.
의혹을 제기하는 후보는 '인물 검증'이라고 주장하지만, 상대 후보는 '근거 없는 네거티브'라며 반발한다.
이번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경기지사 선거는 공식 선거운동 시작 전부터 거침없는 비방과 폭로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당 남경필 후보와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사건과 형님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여배우 스캔들 등을 언급하며 협공을 펼치고 있다.
여배우 스캔들을 놓고는 야당뿐 아니라 소설가 공지영 씨에 이어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언론인터뷰 등을 통해 "내가 살아있는 증거"라고 말해 논란이 더 커지는 모습이다.
"100% 가짜뉴스"라는 이재명 후보의 거듭된 부인에도 야당은 "끝까지 거짓으로 추문을 덮으려 한다면 더 큰 화가 올 수도 있다"(한국당 홍준표 대표)며 사퇴를 압박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대전시장 선거에서는 민주당 허태정 후보의 엄지발가락을 놓고 여야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연일 "시장은 능력과 함께 도덕성도 검증받아야 한다"며 허 후보의 엄지발가락 절단 배경과 장애등급을 받게 된 배경 등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허 후보는 "발가락은 공사장에서 일하다가 다쳤고,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장애등급을 받았다"고 해명했지만, 한국당이 허 후보의 장애진단서 필적 감정 결과 2개 이상의 필체가 존재한다고 폭로하면서 의혹은 증폭되는 분위기다.
이 과정에서 허 후보의 발가락을 진료한 의사를 인터뷰한 것처럼 작성된 가짜뉴스를 퍼뜨린 혐의로 박 후보 팬클럽 밴드 지기가 검찰에 고발되는 일도 있었다.
제주지사 선거에서는 '공짜 골프' 논란이 형사고발 전으로 이어졌다.
민주당 문대림 후보가 무소속 원희룡 후보의 리조트 특별 회원권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하자 원 후보 측이 무고죄 고소로 반격한 상황이다.
또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가 자당 신용한 후보 매수를 시도했다고 폭로, 선관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부산과 전북에서는 건강 이상설이 네거티브 소재가 됐다.
한국당 서병수 후보가 민주당 오거돈 후보를 향해 "유세 도중 마네킹에 인사했다"며 건강 이상설을 제기하자, 오 후보가 자신의 건강검진 기록을 공개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전북에서는 민주당 송하진 후보의 과거 암 수술 완치 여부를 놓고 후보 간 설전이 이어졌다.
이밖에 강원 철원군수 선거에서는 민주당 구인호 후보와 한국당 이현종 후보가 상대방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과 선관위에 고발했고, 경북 경주시장과 봉화군수 선거에서는 금품을 주고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