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평화협력벨트 첫 단추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기사입력 2018/06/07 [00:00]

서해평화협력벨트 첫 단추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입력 : 2018/06/07 [00:00]

영종∼신도 연도교 국비 투입
3.5km 교량 2024년 완공 목표, 민자→재정사업 전환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인천시의 서해 남북평화도로 건설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민간투자 유치에만 의존하지 않고 일부 구간 공사는 국비를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서해 남북평화도로는 1단계 영종도∼강화·교동도 18.04km, 2단계 강화∼개성공단 45.7km, 3단계 강화∼해주 16.7km 등 80.44km 길이로, 총사업비는 2조4천322억원이다.
인천시는 이 중 영종도∼강화도 14.6km 구간을 민자사업 방식으로 우선 건설한다는 방침에 따라 2010년 5월 기공식까지 열었지만 민간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해 사업을 진전시키지 못했다.
인천시는 민간투자 유치가 어렵자 국비를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달라며 2016년 9월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을 요청했지만 행정안전부는 확답을 주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4월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 해빙 무드가 만연하자 남북평화도로 건설에도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되고 있다.
인천시는 행안부가 이달 말 접경지역 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영종도∼신도 구간은 민자사업 방식에서 국비를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신도∼강화도 구간은 애초 계획대로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종∼신도 구간은 길이 3.5km, 왕복 2차로 규모로 사업비는 약 1천억원이다. 재정사업으로 확정되면 사업비의 70%는 국비로, 30%는 인천시 예산으로 충당하게 된다.
인천시는 내년 사업 타당성 평가, 기본설계·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착공,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종∼강화도의 나머지 구간인 신도∼강화도 11.1km 구간은 계속 민자사업으로 추진한다. 이 구간은 왕복 2차로 건설 땐 3천55억원, 4차로 건설 땐 4천897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인천시는 영종∼강화 도로가 문재인 정부의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의 출발 지점이자 주요 교통 인프라여서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사업이 앞당겨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