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국 카페리 여객 3개월 연속 회복세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기사입력 2018/06/07 [00:00]

인천∼중국 카페리 여객 3개월 연속 회복세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입력 : 2018/06/07 [00:00]

작년 동월 대비 3월 6%↑·4월 48%↑·5월 44%↑

지난해 '사드 갈등'으로 급감했던 한중카페리 여객이 최근 3개월째 뚜렷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5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과 중국을 연결하는 10개 항로 정기 카페리의 지난달 여객 수는 총 5만6천342명으로, 작년 같은 달의 3만9천88보다 44.1%가 늘었다.
3월 6%, 4월 48%에 이어 전년 동월 대비 여객 수가 3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작년 3월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들에 '한국 관광상품을 팔지 말 것'을 지시한 이후 평균 30% 이상 급감한 여객수는 올해 3월 12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올해 3월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중국의 단체관광 정상화 등을 조기에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중국은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성에 이어 지난달부터 우한(武漢)과 충칭(重慶)에서 한국 단체 관광을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