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새 경기도 벼 재배면적 절반↓↓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5/23 [00:00]

30년새 경기도 벼 재배면적 절반↓↓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입력 : 2018/05/23 [00:00]

연간 쌀생산도 45%↓…쌀 소비 감소 등이 원인





경기도 내 벼 재배면적이 30년도 안 되는 사이에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이로 인해 연간 쌀 생산량도 절반 가까이 줄었다.'
21일 경기도 자료를 보면 1990년 17만5천40㏊였던 도내 벼 재배면적은 지난해 7만8천483㏊로 27년 만에 55.2%나 줄었다.
도내 벼 재배면적은 2000년 12만1천657㏊, 2010년 9만5천897㏊ 등 매년 급속한 감소세를 보인다.
재배면적 감소 등에 따라 도내 쌀 생산량도 1990년 69만5천178t에서 지난해 37만8천280t으로 45.7% 감소했다.
다만, 신기술로 다수확 품종이 잇따라 육성되면서 10a당 쌀 생산량은 1990년 397㎏에서 2016년 513㎏으로 29.2%나 늘었다.
이같은 쌀 생산량 감소에도 쌀값은 오히려 7∼8년 전 수준 아래로 떨어지는 경우까지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봄 가뭄과 이삭이 나올 시기에 잦은 비 등으로 생산량이 전년보다 감소한 가운데 정부의 추곡 수매는 늘어 최근 도내 80㎏ 쌀 한 가마 가격이 17만5천원까지 올랐다. 1년 전보다 37.8%(4만8천원)나 상승한 가격이다.
하지만 지난해 5월 80㎏ 쌀 한 가마 가격은 12만7천여원으로, 2010년의 13만5천여원보다 오히려 낮았다.
이같이 쌀 생산량 감소에도 가격에 큰 변동이 없거나 때로는 과거 수준을 밑도는 것은 소비 감소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1984년 국내 1인당 쌀 소비량은 130㎏에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절반도 안 되는 61.9㎏에 불과했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