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사고 치사율, 교통사고의 6배…사고 절반은 경운기

| 기사입력 2018/05/18 [00:00]

농기계사고 치사율, 교통사고의 6배…사고 절반은 경운기

| 입력 : 2018/05/18 [00:00]




농번기를 맞아 농촌진흥청이 농기계 사고의 위험성에 대한 통계자료를 공개하며 사용자들의 안전의식 강화와 올바른 기계점검을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이 17일 공개한 2016년 농기계 사고와 교통사고 통계 비교에 따르면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1.9%인 반면, 농기계 사고의 치사율은 12.1%로 교통사고의 6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별 사고율은 경운기가 전체의 절반 가량(49.7%)을 차지했으며, 이어 예취기(17.2%), 트랙터(11.3%), 관리기(3.4%) 등 순이었다.
작업별 사고율은 농작업 중(46.7%)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농작업 관련 이동 중(25.2%), 농작업 준비 중(12.2%) 등으로 나타났다.
사고 원인은 운전자 부주의(87.8%)와 기계 고장(60.0%)이 가장 많았으며, 사고 환경은 급경사(32.7%), 좁은 도로(30.6%)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농진청은 사고 방지를 위해 ▲농업기계 사용법 숙지와 올바른 점검 ▲작업에 따라 적절한 보호 장비 착용 ▲농작업 환경 개선과 위험 지역 사전 확인 ▲안전운전 등 상황별 주의사항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작업 전 준비 운동, 작업 후 정리 운동을 해야 하며, 가능한 작업 시간은 하루 8시간을 넘기지 않도록 하고 매 2시간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