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드루킹 특검, 한 달이면 충분”…대야 압박 지속

| 기사입력 2018/05/17 [00:00]

민주 “드루킹 특검, 한 달이면 충분”…대야 압박 지속

| 입력 : 2018/05/17 [00:00]

홍영표 “여당 입장만 고집 않겠다”…유연 대응 기조도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정상화 이틀째인 16일 여야가 처리하기로 합의한 드루킹 특검법안과 관련해 수사 기간 최소화를 거듭 주장하며 대야 압박을 이어갔다.
여야는 지난 14일 특검법안에 대해 큰 틀의 합의는 이뤘지만 수사 범위와 기간, 수사단 규모 등 세부안을 놓고는 이견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수사 대상이 '드루킹의 불법행위'로 한정된 만큼 '내곡동 특검'의 전례를 따라 수사 기간은 30일(별도 준비기간 10일)이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90일의 수사기간을 요구하며 대치하고 있다.
당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드루킹 사건은 개인과 관련된 민간단체로 명확하게 특정된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준으로 특검을 구성하자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금태섭 의원도 KBS 라디오에 출연해 "통상 특검 규모는 앞서 진행된 검경 수사의 경과를 미루어 예상할 수 있다"며 "내곡동 특검 수준에 맞춰서 수사 기간이나 수사팀 규모를 정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