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반도 신경제구상 환영…일대일로 연결할 것”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5/09 [00:00]

“중국, 한반도 신경제구상 환영…일대일로 연결할 것”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입력 : 2018/05/09 [00:00]

낙후한 中 동북지역 개발에 큰 도움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건넨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중국이 적극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문가들을 인용해 8일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UBS에 담아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신경제지도의 핵심은 동해권(에너지·자원), 서해안(산업·물류·교통), DMZ(환경·관광) 지역을 묶는 3대 경제 벨트로 한반도를 'H형'으로 개발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중국과 러시아의 적극적인 협력을 얻어 남북 경제공동체를 구현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구상이 담겨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낙후한 동북지역의 경제발전을 위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청샤오허(成曉河)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교수는 중국이 한반도 신경제구상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역점 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연결할 것으로 전망했다.
청 부교수는 "동북지역은 중국 경제의 가장 약한 고리로서 수년간 빈약한 성장을 보여왔다"며 "철도 연결은 이 지역에 진정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는 목포에서 출발해 서울과 평양, 신의주를 지나 중국 수도 베이징까지 연결되는 철도 건설 계획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신경제지도에는 남북한을 연결하고 다시 중국의 동북지역을 유럽까지 쭉 연결하는 구상이 담겼다"고 전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 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중국 동북지역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동북지역을 동아시아의 물류중심지로 탈바꿈시키고, 이 지역의 급속한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중국 동북지역은 경제적 잠재력이 매우 큰 지역으로서, 철도가 연결된다면 많은 해외 투자를 유치하고 경제적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실현은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받아들이느냐에 달려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