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관리구역’ 확대 논의할 듯

| 기사입력 2018/05/02 [00:00]

‘DMZ 관리구역’ 확대 논의할 듯

| 입력 : 2018/05/02 [00:00]

남북 장성급회담서 평화지대 구실
“北측서 먼저 거론…DMZ 평화지대화·경협 확대 등 다목적 포석”

북한이 서해·동해 지구 비무장지대(DMZ)의 '남북관리구역'을 확대하자는 의사를 표명해 이달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해·동해지구에는 일정 구역을 각각 남북관리구역으로 설치해 철도와 도로가 남북을 연결하고 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일 "북측은 최근 우리 측에 서해와 동해 지구의 비무장지대에 군 관리구역을 늘리자는 의사를 전달해왔다"면서 "남북 정상간 판문점 선언에 따라 이번 달 중으로 열릴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의제로 논의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북측의 입장이 국방부 등 관련 부처에 전달된 것으로 안다"면서 "관련 부처에서 내부적인 협의를 거쳐 세부적인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측이 서해와 동해지구 DMZ 내의 관리구역을 늘리자는 의사를 표명한 것과 관련, 기존에 설치된 관리구역을 확장하자는 것인지 아니면 기존과 동일한 관리구역을 각각 더 추가 설치하자는 것인지는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어보면 파악이 될 것 같다고 정부의 다른 소식통은 설명했다.
남북은 2002년 9월 당시 이준 국방부 장관과 김일철 북한 인민무력부장 간에 남북관리구역 설정에 관한 합의서를 채택, 서해와 동해지구의 DMZ에 관리구역을 각각 설치했다.
서해지구 관리구역은 6·25전쟁 이전에 군사분계선(MDL) 일대에 놓인 낡은 철로를 기준으로 동쪽 50m, 서쪽 200m 거리로, 폭 250m로 설치되어 있다. 동해지구 관리구역은 옛 철로를 기준으로 동쪽 70m, 서쪽 30m 거리로, 폭 100m로 설치되어 있다.
남북은 이들 구역에 철도를 연결했으며, 서해지구는 개성공단으로, 동해지구는 금강산관광지구로 각각 통하는 도로를 만들었다.
북한이 서해와 동해지구 DMZ에 관리구역을 늘리자고 제안한 것은 DMZ를 평화지대로 만들거나, 남북 경협을 확대하는 등 다목적 포석이 있는 것으로 정부 당국자들은 관측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