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출 18개월만에 하락…1∼4월 누적은 역대 최대

| 기사입력 2018/05/02 [00:00]

4월 수출 18개월만에 하락…1∼4월 누적은 역대 최대

| 입력 : 2018/05/02 [00:00]

기저효과로 1.5%↓…사상 처음 2개월 연속 500억 달러 돌파
전체 수출 20%가 반도체…대미 무역흑자 24.9%↓



17개월 연속 증가했던 수출이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로 전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월 수출이 500억6천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것이다.
지난 3월 515억8천만 달러에 이어 사상 처음으로 2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수입은 434억5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5% 늘었다.
무역수지는 66억1천만 달러 흑자로 75개월 연속 흑자다.
4월 하락 전환에도 1∼4월 누적 수출은 작년 대비 6.9% 증가하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누적 수출은 1천955억 달러로 1∼4월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올해 1∼3월 누적으로 10.3% 증가했던 수출이 18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한 것은 작년 4월 실적이 워낙 좋았기 때문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작년 4월 수출은 54억6천만 달러 규모의 해양플랜트 인도가 이뤄지고 5월 초 장기 연휴에 대비한 수출물량이 몰리면서 전년 대비 23.8%나 증가했다.
올해 4월 수출이 나쁘지 않았는데도 작년 실적이 워낙 좋아 상대적으로 작아 보이는 기저효과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특히 선박은 수주가 아닌 건조를 마치고 고객에 인도하는 시점에 수출 실적으로 집계되기 때문에 인도 시점에 따라 전체 수출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선박을 제외한 올해 4월 수출은 482억8천만 달러로 작년 대비 10.4%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석유제품(53.6%), 반도체(37.0%), 컴퓨터(23.5%), 일반기계(13.1%), 석유화학(11.7%), 자동차부품(6.6%), 섬유(6.0%) 등 7개 품목 수출이 증가했다.
반도체 수출은 97억8천만 달러로 역대 2위 실적이다. 반도체가 전체 수출의 19.5%를 차지했다.
일반기계는 47억9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이며, 석유화학은 5개월 연속 40억 달러 이상을 수출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