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당진항 친수공간 2020년까지 조성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5/01 [00:00]

평택·당진항 친수공간 2020년까지 조성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입력 : 2018/05/01 [00:00]

함상 공원, 수변 스탠드 등 실시설계 용역 마무리

경기도 평택시는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 서해대교 인근 5만1천여㎡에 함상 공원과 수변 스탠드 등 항만 친수공간 실시설계 용역이 마무리됐다고 29일 밝혔다.
평당항에 친수공간이 조성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활력(REFRESH)·재충전(RELAX)·즐거움(RECREATION)을 컨셉트로 조성되는 항만 친수공원에는 함상 공원과 경관조명, 글래스 테크, 주차장, 수변 스탠드, 바람의 문, 디지털 복합문화관 등이 설치된다.'
함상 공원은 해상 구조임무를 마치고 2016년 12월 퇴역한 평택함(2천400톤)을 활용해 안보체험장으로 꾸민다.
바닥이 강화유리로 조성된 바다 산책로 100여m와 1천200㎡ 규모의 수변 스탠드를 조성해 서해 낙조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가족 단위 이용객을 위한 디지털복합문화관, 물소리 놀이터, 점핑 놀이터, 바다낚시 존 등도 설치된다.
시는 항만 관련 종사자 6천260명, 평당항 주변 30㎞ 인구 158만 명, 연간 평당항 이용 외국인 32만1천200명 등 사회적 이용수요에 의해 연간 18만여 명의 관광객이 친수공간을 찾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친수공간은 주변에 개발 중인 6㎞ 구간의 항만배수로 정비사업(아쿠아 벨벳)과 바다를 매립해 200만7천㎡의 바다를 매립해 건설되는 항만도시, 평택호 관광단지와 연계해 서해안 관광자원으로 활용된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