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댓글조작 사건 선긋기

| 기사입력 2018/04/17 [00:00]

靑 댓글조작 사건 선긋기

| 입력 : 2018/04/17 [00:00]

與인사 연루 의혹에 “모른다”

청와대는 16일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여권 핵심 인사와의 연루 의혹까지 제기되자 말을 아끼면서도 청와대와 무관한 사안이라며 선을 긋고 나섰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해당 언론 보도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언론의) 보도에 대한 보고만 있었고 논의는 없었다"며 "청와대가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대선을 전후해서도 김씨가 문재인 캠프 및 여권 인사들과 접촉하려 했던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 이 관계자는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며 "청와대가 조사할 사건은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직자로서 어떤 비위가 있었는가를 조사하는 것으로,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자꾸 오버랩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청와대가 이 사건을 공식 규정한 바는 없지만 김씨 구속은 인터넷 댓글 생성 프로그램인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조작했다는 개인 범죄에 불과한 것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입장과 달라보이지 않는다.
청와대의 이 같은 '로키' 대응은 이 사안 자체가 청와대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도 있지만 김씨 비위 사실 이외에는 아직 실체가 드러나지 않은 만큼 일일이 대응했다가는 자칫 야당의 공세에 말려들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