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조작 의혹’ 경남지사 선거 돌발 변수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4/17 [00:00]

‘댓글조작 의혹’ 경남지사 선거 돌발 변수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입력 : 2018/04/17 [00:00]

한국당 “김경수 후보 사퇴해야”, 민주당 “음해에 부화뇌동”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선거에 돌발 변수로 떠올랐다.
당장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16일 민주당의 경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 의원을 향해 경남지사 후보와 국회의원직까지 모두 사퇴하라고 공세를 폈다.
한국당 도당은 성명에서 "김경수 의원은 본인이 떳떳하다면 도지사에 연연할 것이 아니라 후보직과 국회의원직까지 모두 사퇴하고 검찰에 자발적으로 출석해 수사에 협조하기를 바란다"며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되는 사실 자체가 이미 도지사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여론조작은 정권의 실세·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김경수 의원 등 윗선까지 개입 의혹이 거론되는 만큼 이들의 행위는 개인적 일탈 차원을 넘어 거대한 음모의 일환으로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다"며 "의혹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도민이 바라는 것은 진심어린 해명과 사죄, 도지사 불출마 선언이다"고 몰아붙였다.
한국당 경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태호 전 경남지사 측도 여론조작 행위는 민주주의 훼손이라는 측면에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김경수 의원에 대한 직접적인 공세는 자제했다.
김 전 지사 측은 "아직 댓글 조작사건이 김 의원과의 연관성에 대해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고 김 의원도 연관이 없다고 하므로 경남지사를 놓고 경쟁하는 입장에서 직접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하지만 민주당원이 구속된 댓글조작 사건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적폐로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도 김 의원에 대한 조속하고 엄정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논평을 냈다.
바른미래당 도당은 "이 의혹이 실체가 있는 사건으로 밝혀진다면 전임 정권의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에 버금가는 민간에 의한 여론조작사건으로 또 하나의 국기 문란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중요한 것은 조속히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의혹 중심에 선 김 의원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이다"며 "검찰이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등의 방식으로 본격 수사에 나서야 하며 김 의원 또한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에 자진 출두해 문제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는 등 수사에 적극 협조해 국민적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